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기무사, 특별직무감찰 착수…윤리강령 한차례 위반도 퇴출

입력 2015-07-10 16:53

조현천 사령관 "정말 죄송하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조현천 사령관 "정말 죄송하다"

국군기무사령부가 올 연말까지 내·외부 인사가 포함된 '특별직무감찰팀'을 구성, 전 기무부대를 대상으로 직무감사에 나선다.

또 윤리강령을 개정해 이를 한 차례만 위반해도 바로 퇴출시키는 '원아웃제'를 시행할 방침이다.

조현천 기무사령관은 10일 기무사 소속 해군 소령이 중국 측에 기밀을 유출한 사건과 관련해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하며, 이같은 내용의 후속 대책을 내놓았다.

조 사령관은 이날 국방부 기자단과 만나 "방첩 업무를 담당하는 기무 요원의 기밀 유출 행위가 발생해 참담하고 송구스럽다"면서 "최근 기무 요원의 잇따른 기밀 유출 행위를 엄중하게 인식하고, 고강도 대책을 마련했다"며 고개를 숙였다.

기무사는 우선 한시적으로 내·외부 인원이 포함된 특별직무감찰팀을 구성해 연말까지 전 기무부대를 대상으로 직무감찰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윤리 강령을 새로 개정해 이를 한 차례 위반할 경우 퇴출시키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이와 함께 미래지향적인 기무사로서의 개편을 위해 과감한 인적 쇄신작업도 병행된다.

조 사령관은 "기무사 순환 보직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라며 "순환 보직이 가능한 직위는 개방형 직위로 운용해 기무사가 안고 있는 폐쇄형 인사관리의 폐해를 최대한 해소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기밀자료 관리시스템도 보강해 나갈 방침이다. 군사자료의 생산부터 파기까지의 전 과정에 걸쳐 이력이 저장되는 '기밀자료 관리시스템'을 연구하고 있다.

조 사령관은 "최근 기무사의 일련의 사건으로 국민들과 선후배들에게 고개를 들기 부끄럽다"며 "정말 죄송하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국민과 군으로부터 사랑받는 조직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