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원전반대그룹, '대외비 문서'도 유출…'초비상'

입력 2015-07-09 18:57 수정 2015-07-09 19: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다음은 청와대 40초 발제 시작하겠습니다.

[기자]

▶ 원전반대그룹 청와대 문서 공개

4개월 만에 활동 재개에 나선 '원전반대그룹' 해커들이 이번에는 박근혜 대통령의 청와대 행사 관련 대외비 문서를 공개했습니다.

▶ "집권 후 70여 명 처형"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김정은 북한 제1국방위원장 집권 이후 북한에서 70여 명이 처형됐다"고 밝혔습니다. 김정은식 '공포정치'가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 나흘째 환자 0, 71세도 완치

메르스 신규 확진자가 나흘째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71살 고령 환자도 오늘(9일) 완치판정을 받고 퇴원했습니다.

+++

[앵커]

'원전해커그룹'이 공격하겠다고 나선 건 지난해 12월 정도였습니다. 크리스마스 때 정전을 시키네 마네 협박을 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동안 여러 차례 원전 가동 중단을 요구하면서 돈을 요구하기도 하고, 원전을 폭파시킨다고 겁도 주고 해서 계속 논란이 이어졌습니다. 이번에는 대통령 동선이 담긴 '청와대 대외비 문서'가 털렸다고 해서… 이건 큰일 아닙니까. 청와대 집중 발제에서 한번 집중적으로 다뤄보도록 하겠습니다.

[기자]

지난해 12월 24일. 전 국민이 크리스마스이브 분위기를 만끽하고 있던 그 날. 윤상직 장관과 한국수력원자력 직원들은 초긴장 상태로 밤을 꼴딱 새우고 말았습니다.

원자력 발전소를 폭파시키겠다는 원전반대 해커그룹의 협박 때문이었죠.

만에 하나 원전이 터진다면, 생각만 해도 끔찍합니다.

하지만, 결국은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고, 협박도 '뻥'인 걸로 드러났습니다.

그로부터 80일 뒤 이들은 다시 해킹으로 얻었다는 원전도면과 함께 박 대통령과 유엔 반기문 사무총장의 통화내용을 공개합니다.

이제는 원전 가동 중단뿐 아니라 '돈'도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바로 어제, '정보보호의 날'을 조롱하듯 이들이 돌아왔습니다.

이번에는 '청와대 대외비 문서', 그러니까 밖으로 나가면 안 되는 문서를 버젓이 트위터에 올렸습니다.

박 대통령이 지난해 전군지휘관들과 함께한 점심 행사 계획표인데요. 대통령이 행사장에서 어떻게 움직여야 할지 또 헤드테이블에는 누가 앉는지가 나와 있습니다.

물론 2014년, 그러니까 1년 전 행사계획이긴 하지만요. 이걸 누군가 사전에 미리 불순한 의도를 가지고 입수했다면 대통령 경호에 뭔가 문제가 됐을지도 모릅니다. 심각한 일입니다.

그럼 이런 엄청난 일을 벌인 놈들은 누구냐? 지난 3월로 한번 돌아가 보겠습니다.

앞서 검찰은 원전 반대 해커그룹의 활동은 '북한 소행'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최윤수 3차장검사/서울중앙지검 (3월 17일) : 킴수키 계열 악성코드들의 IP 일부가 본건 협박을 개시해 사용된 중국 선양 IP 대역들과 12자리 중 9자리나 일치하였습니다. 4번째 중국 선양 IP 대역은 넓게는 압록강 주변에서도 접속한 가능성이 있으며 무선 인터넷 중계기를 사용해서 접속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해커들이 북한식 용어를 자주 사용했다는 점도 근거가 됐었죠.

자, 여기서 북한말 공부 한번 해보겠습니다.

"청와대 아직도 아닌 보살", 청와대 아직도 '시치미 떼고 있다'는 것이고요.

대통령 통화록을 "통화요록", 자료를 통째가 아니라 "자료를 통채"라고 사용했다는 게 근거입니다.

하지만, 당시 박 대통령의 녹취록은 청와대나 외교부 보안이 뚫린 것이 아니라 유엔 쪽에서 새어나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청와대 안보특보가 언급하기도 했었죠.

[임종인 청와대 안보특보/MBC 신동호의 시선집중 (3월 16일) : 시간도 서울시간이 아니고 뉴욕시간으로 나와 있고요. 그래서 이게 우리 그 문서포맷은 녹취포맷은 안 맞고 그래서 추정하기에는 아마 어쩌면 UN 그런 데는 보안이 또 세지가 않으니까.]

또 당시 청와대는 녹취록이 이미 기자들에게 보도자료로 공개된 내용이라며 그리 중요도가 높지 않다는 식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전군지휘관 오찬 행사 자료, 대외비라고 찍혀 있는 자료가 새어나갔으니 유엔 탓을 하기도 어려울 것 같고요.

또 박 대통령이 '경호'와 직결되는 문서가 새어나갔으니 간단한 문제라고는 볼 수 없겠죠.

여기서, 이런 상상을 한번 해보겠습니다.

현재 북한 측으로 추정되는 해커가 공개하는 문서가 빙산의 일각일 경우, 그러니까 북한 해커가 이미 컴퓨터에 중요한 문서를 쌓아놓고는 중요도가 떨어지는 문서만 하나둘씩 까는 건 아닌지? 생각만 해도 끔찍합니다.

검찰은 이미 3개월 전 '북한 소행'이라는 결론을 내놓고도 5개월 가까이 '실체', '몸통'을 잡아들이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이번에는 청와대 대통령 일정 문서까지 털린 겁니다.

요즘 청와대 분위기 아시죠? '법조인 총리' 유출설로 행정관 3명이 사표를 썼습니다. 분위기 험악합니다.

그런데 정작 이런 중요한 문서들은 새어나가고 있었으니. '세 보이는 청와대'가 정작 뭔가 허술한 틈이 많은 것 같습니다.

그래서 오늘 청와대 발제는 <원전해커 '청와대 대외비 문서'도 유출> 이렇게 잡아보고, 정부 대응에 어떤 문제가 있는지 한번 분석해보겠습니다.

Q. 원전반대그룹, 19개 파일 공개

Q. 청와대, 문서 유출 경로 조사 나서

Q. 원전반대그룹 해킹, 위기 아니다?

Q. 북한 소행 추정…'실체' 잡히지 않아

Q. 하태경 3월에 김상률 해킹 공개

[앵커]

그럼 오늘 청와대 기사는 <원전해커 '청와대 대외비 문서'도 유출> 이렇게 잡아보고, 정부가 대응에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는 비판도 기사에 담도록 합시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