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이처럼 살다갔다'…한일 아동문학가 3인 전시회

입력 2015-05-09 21: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강아지똥과 몽실언니를 쓴 권정생 선생이 세상을 떠난지, 올해로 8년이 됩니다. 그를 비롯해 평생을 바쳐 아이들이 행복한 세상을 만들고자 했던 한일 아동문학가 세 명의 전시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강나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선생님을 알게 되어 이젠 외롭지도 않습니다."

"겨울동안 얼마나 고생이 많았습니까. 서울서 원고료 올 것이 있기에 1만원 부칩니다. 보태어 쓰시기 바랍니다."

어린이 소설 '강아지똥'을 쓴 권정생 선생과 그의 글을 읽고 감동받아 찾아간 이오덕 선생이 30년 동안 주고받은 편지입니다.

권정생 선생은 이 편지로 외로움과 가난을 달래며 8평 남짓한 흙집에서 아이들을 위한 글을 써내려갔습니다.

두 사람이 주고 받은 편지를 만날 수 있는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전기 대신 의지한 호롱불과 늘 손에 쥐고 살던 연필, 아이들과 함께 찍은 사진 같은
미공개 유품도 공개됩니다.

이번 전시에는 '나는 선생님이 좋아요'로 유명한 일본의 아동문학가인 하이타니 겐지로의 작품도 선보입니다.

[조재은 대표/양철북 출판사 : 서로 기대어 살고 따뜻한 우정을 나누는 관계성을 회복하기 위해서 이 선생님들이 지금 우리시대에 가장 필요한 분들이 아닌가 합니다.]

전시회는 이번달 31일까지 이어집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