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홍준표 '거취 표명' 기자 질문에 "불쾌하다"

입력 2015-04-21 10: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홍준표 '거취 표명' 기자 질문에 "불쾌하다"


홍준표 '거취 표명' 기자 질문에 "불쾌하다"


이완구 국무총리가 '성완종 리스트' 파문에 휩싸여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21일 오전 출근길에 '거취 표명'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불쾌하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홍 지사는 "거취는 참… 그 이야기를 하는 게 불쾌하다"며 "그것은 임명직의 문제이지 선출직의 문제는 재판이 확정될 때까지 거취표명을 묻는 것은 불쾌한 이야기"라고 밝혔다.

그는 "그것은 관례도 아니지 않느냐"며 "국회의원이 기소돼서 거취 표명하는 일이 있느냐"며 반문했다.

이어 "선출직들이 선거법 위반으로 연루돼서 재판 확정까지 거취 표명하는 사람이 있느냐"면서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20년 전 처음 정치를 할 때 선거법 위반이라는 올무를 뒤집어쓴 적이 있다"며 "정치판에는 곳곳에 올무가 있다는 것을 그때 알았다"고 했다.

그리고 "최근에도 성완종 리스트라는 올무에 내가 얽혀 있다"며 "왜 이런 올무에 얽히게 됐는지 요즈음 다시 한 번 검토해보고 있다"며 신중하게 말했다.

그는 "어제 시사저널 회견문을 보니까 성 회장이 돌아가시기 직전까지 같이 있었던 분이라고 하는데 거기에는 내 이름을 말한 일이 없다"며 "메모지의 8명 중에서 갑자기 왜 포함됐는지 이유를 찾아보고 있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또 "경향신문 녹취록을 보면서 한나라당을 사랑하기 때문에 홍준표한테 돈을 줬다고 했는데 한나라당을 사랑하는 이유하고 홍준표한테 돈 주는 이유가 그게 연결이 되는지 납득하기 어려운 말씀들을 남기고 돌아가셨기 때문에 내가 왜 올무에 얽혔는지 그걸 지금 이유를 찾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수사를 어떻게 하든 간에 수사 기관에서 연락이 오면 수사 절차에 따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홍 지사는 현재 업무와 관련, "그 사이에 도정은 매일 챙기고 있다"며 "도정을 챙기고 있고 일도 정상적으로 하고 있다. 도정에 공백이 없다"며 강조했다.

이어 "나중에 어떤 사실이 밝혀질지는 내가 단정을 못한다"며 "아침마다 이런 일(기자들이 몰려와 취재하는 일을) 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한 후 집무실로 들어갔다.

(뉴시스)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