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새누리 "정동영, 영원한 철새 정치인…야권 분열"

입력 2015-03-30 15: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새누리 "정동영, 영원한 철새 정치인…야권 분열"


새누리 "정동영, 영원한 철새 정치인…야권 분열"


새누리당은 30일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한 국민모임 정동영 인재영입위원장이 4·29재보선 서울 관악을 출마를 선언한 것을 두고 "철새 정치인"이라 비판하며 '야권 분열'로 규정 지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이날 오전 오신환 관악을 후보와 함께 난곡 119안전센터를 찾은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 위원장의 출마 선언에 대해 "야권의 분열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그러면서 "우리 정치가 정체성을 같이 하는 사람들이 당을 만들고 후보를 내고 선거에 임하는데, 자기 나름대로 소신을 가지고 출마하지만 나중에 후보를 단일화해 정체성을 달리하는 사람들끼리, 말하자면 지난 선거 때에는 종북 세력과 손을 잡았지 않나. 그런 일은 다시 없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목적지 없는 영원한 철새 정치인을 보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철새는 계절따라 이동하지만 목적지가 있다. 장관과 당 의장을 지냈고 야당의 대통령 후보까지 지낸 분이 이제 또 지역구를 옮겨 재보선에 출마한다고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새누리당은 이에 개의치 않고 새누리당의 지역일꾼 후보의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권은희 대변인도 "이 분이 워낙 여기저기 지역을 많이 옮겨다녀서 철새정치를 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그런 측면에서 주민들이 판단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권 대변인은 그러면서 "우리 당이 조금 유리할 수는 있지만 그 후보가 나온 것에 대해 우리 당이 유리하다고 이야기하긴 좀 그렇다"며 "지역에 적합하고 경쟁력 있는 우리 후보가 열심히 해서 지역 주민의 마음을 얻고 표를 얻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