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재인 "정동영, '야권분열 행태' 지지 받을지 의문"

입력 2015-03-30 13: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30일 국민모임 정동영 인재영입위원장의 4·29재보궐선거 관악을 출마선언에 대해 "이렇게 야권을 분열시키는 행태들이 과연 국민들의 마음에 맞는 것인지 지지받을 수 있는 것인지 저는 의문스럽다"고 지적했다.

문 대표는 이날 서울 관악을 소재 율곡경로당에서 오찬간담회를 갖기 전 취재진과 만나 "지금 국민들의 마음은 하나로 모여 있다고 생각한다. 박근혜정권의 경제실패, 공평하지 못한 세금, 그로 인한 민생파탄을 이번 재보선에서 확실하게 심판하고, 정권교체의 발판을 만들어 나가자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누구를 위한 선택인지, 또 무엇을 위한 선택인지 안타깝다"고 재차 밝혔다.

문 대표는 선거 판세에 대해서는 "정동영 후보의 출마로 관악을 선거가 더 어려워진 것 같다"고 밝힌 뒤 "그러나 한편으로는 잘된 면도 있다고 생각한다. 이제 관악 선거가 전국적으로 관심 받는 선거가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 관악에 야권 지지층들이 아마 현명한 선택들, 그리고 불리하게 된 상황들을 뛰어넘을 수 있는 대대적인 집결을 해주실 것으로 믿는다"며 "정정당당하게 우리 당의 깃발을 들고 그 불리함을 다 무릅쓰고 극복해내면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정동영 후보가 탈당 전에 탈당을 만류하기 위해서 전화하고 박지원 의원께서도 당시 접촉을 시도하셨다"며 "이렇게 따로 독자적으로 출마를 한 이상은 다시 정동영 후보와 후보단일화를 놓고 논의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