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연아 평창올림픽 홍보대사 위촉 "성공 개최 도울 것"

입력 2014-11-04 11: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연아 평창올림픽 홍보대사 위촉 "성공 개최 도울 것"


'피겨 여왕' 김연아(24)가 2018평창동계올림픽 및 장애인동계올림픽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위원장 조양호)는 4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홍보대사 위촉식을 열고 김연아를 6번째 홍보대사로 임명했다.

김연아는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로 위촉돼 영광으로 생각한다. 동계 스포츠인으로서, 나아가 한국인으로서 우리나라에서 하는 올림픽에 도움이 돼 기쁘다"고 말했다.

앞서 김연아는 지난 2011년 7월 남아공 더반에서 열린 제123차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 참석해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프리젠테이션을 통해 유치에 힘을 보탰다.

김연아는 "올림픽 유치를 위해서 유치위원회와 함께 했던 시간이 마치 어제의 기억처럼 생생하다. 이번에 조직위에 힘을 보탤 수 있어 기쁘다"며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해서 널리 알리고, 선수 출신으로서 선수들이 편안한 환경에서 경기를 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약 3년4개월 정도의 시간이 남았는데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홍보대사로 활동해야 할 것 같다. 조직위의 한 사람으로서 국민들이 평창동계올림픽에 많은 관심을 가져 주셨으면 좋겠다"고 더했다.

지난 2010밴쿠버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김연아는 2014소치동계올림픽을 끝으로 현역 은퇴했다.

선수가 아닌 자격으로 올림픽에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세계적으로 가장 큰 스포츠 행사가 우리나라에서 열려 설렌다. 경기를 라이브로 볼 수 있다는 기대감도 있다"고 했다.

이어 "올림픽은 선수들에게 어디서 열리든 최고의 대회이고 목표다. 선수들이 주인공이기 때문에 선수들이 불편함 없이 경기를 하는 것이 최고의 올림픽이라고 생각한다"며 현역 시절의 기억을 떠올리기도 했다.

동석한 조양호 위원장은 "홍보대사직을 흔쾌히 맡아줘 감사하다. 선수 때 보여준 열정과 노력이 홍보대사직으로 이어질 것으로 본다. 거는 기대가 크다"고 했다.

지난해 9월 대학원에 진학한 김연아는 스포츠 행정가로서의 제2인생을 걷고 있다. 최근에는 심판·지도자 강습 과정을 수료하며 지도자의 길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

IOC 선수위원 도전과 관련해서도 여러 이야기들이 나왔다. 그러나 김연아는 이 부분에서 대해선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김연아는 "2016년 하계올림픽에서 우리나라 선수위원이 나올 수 있기 때문에 언급할 상황이 아닌 것 같다. '내가 딱 도전하겠다'고 한 적이 없어서 구체적으로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을 아꼈다. IOC 선수위원은 국가별 1명이다.

김연아는 미국 메이저리그 야구선수 추신수, 발레리나 강수진, 작가 이외수, 권병하 전 세계한인무역협회장, 세종 솔로이스츠에 이어 6번째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