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원안위, 연구용역비 내역 누락·축소…감독 소홀 논란

입력 2014-10-09 08: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우리나라 원전 안전을 총괄하고 있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전문위원들이 규제 대상인 정부기관에서 수십억 원의 연구 용역을 받았는데요. 그런데 원안위가 해당 자료를 국회에 제출하면서 내용이 누락되거나 축소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강신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달 전문위원들이 수주한 '연구용역' 내역을 국회에 보고했습니다.

대학교수 등 전문위원 7명이 한국수력원자력 등 규제대상 기관에서 33억 원의 용역을 따냈다는 겁니다.

A위원의 경우, 원자력 사고에 대한 용역으로 4400만 원을 받았습니다.

당시 취재진은 A위원에게 사실 관계를 확인해 봤습니다.

그런데 뜻밖의 얘기를 합니다.

[원안위 A 전문위원 : (원자력 사고 확률론적 영향평가코드 개발하신 걸로 되어 있습니다.) 안 하고 있는데요? 어디서 받았죠? 난 그런 거 한 적도 없고.]

오류가 드러나면서 원안위는 국회에 다시 자료를 제출했습니다.

A위원의 용역 내용이 바뀌었고 금액도 1억 5700만 원으로 뛰었습니다.

그런데 원안위는 두 번째 보고 역시 잘못됐다며 다시 자료를 제출했습니다.

A위원의 용역 금액은 15억 7640만 원이 됐습니다.

또 최초 자료에 없었던 B위원은 12건의 연구용역으로 13억 4500만 원을 받았다고 원안위는 뒤늦게 밝혔습니다.

어제(8일) 국정감사에서도 이 문제가 논란이 되면서 원안위원장이 직접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은철/한국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 : (전문위원) 본인한테 문의를 해 자료를 받다 보니까 이런 착오가 생겼고.]

그러나 원안위도 감독 책임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