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교학사 교과서에 역사 정의에 맞는 판단 내리길"

입력 2014-01-07 18: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교학사 교과서에 역사 정의에 맞는 판단 내리길"


친일·독재미화 '뉴라이트교과서' 검정무효화 국민네트워크는 7일 "사법부가 교학사 고교 한국사 교과서에 대해 역사 정의에 부합하는 판단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학사 교과서는 친일과 독재를 미화해 3·1독립운동과 4·19민주화운동의 계승을 천명한 헌법정신과 배치된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이들은 "오늘까지 교학사를 교과서로 선택한 학교가 파주 한민고 등 2곳만 남았다"며 "교육부의 각종 특혜와 비호로 형식적 절차는 통과했으나 정작 교육현장에서 교사와 학생, 학부모로부터 '사망선고'를 받게 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교육부가 부실·밀실검정으로 교학사 교과서 검정을 합격시켜 교과서 검정 체제를 붕괴시켰고 위법한 수정명령을 잇따라 내려 교육현장의 막대한 혼란과 피해를 끼쳤다"며 "이번 교과서 파동을 야기한 장본인 서남수 교육부 장관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2명과 강제동원 피해자 유족 1명, 독립운동가 유족 3명, 제주4·3사건 유족 1명, 동학농민운동 유족 1명, 보도연맹 피해자 유족 1명 등 9명은 지난달 26일 서부지법에 교학사 교과서 배포 금지 가처분신청을 제출했다.

(뉴시스)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