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백브리핑] "치즈 넉넉히" 요청에 대뜸 욕부터 날린 식당

입력 2022-08-04 20:42 수정 2022-08-05 21: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뉴스 뒤에 숨은 이야기 백브리핑 시작합니다.

첫 번째 브리핑 < '신' 욕쟁이 식당 > 입니다.

서울 강남에 있는 한 버거 가게 소셜미디어입니다.

치즈 넉넉히 넣어달란 손님의 주문서를 올리고선 대뜸 숫자 '10' 들어가는 욕부터 날리더니 아첨꾼이다, 기회주의자다, 온갖 험한 말끝에 치즈 더 안 줬다네요.

또 다른 주문엔 "치즈 많이 줬다"며 운 좋은 줄 알라고 한껏 생색내기도 했네요.

혼잣말도 아니고, 남들 다 보는 공간에 손님한테 욕한 걸 왜 자랑하는 건지 불쾌하단 반응 많았는데요.

심지어 식당 내부 사진에다가는 포크, 칼 달란 손님 많은지 "미국식으로 손으로 먹어라"라는 글도 올려놨습니다.

논란이 일자 식당 측은 사과하고, 해명했는데요.

솔직한 성격을 바탕으로 나름의 컨셉이라 생각했단 겁니다.

예전에 유행했던 '욕쟁이 할머니 식당'의 새 버전이란 뜻일까요?

당시 이런 식당 인기 끌면서 같은 컨셉의 대선 광고도 있었죠.

[맨날 쓰잘데기 없이 쌈박질이나 하고 지X이여. 에이! 우린 먹고살기도 힘들어 죽것어~ 밥 더 줘? 더 먹어 이놈아.]

광고에서 보듯 욕쟁이 할머니 식당의 핵심은 두 가지죠.

첫째, 욕은 뒤가 아니라 당당하게 면전에서 한다. 둘째, 말로는 툴툴거려도 뭔가 더 챙겨준다. 

이런 거 없이 온라인 통해 뒤에서 욕해대는 식당, 그건 그냥 '뒷담화 식당' 아닌가요?

다음 브리핑 < 장판 밑 신사임당 > 입니다.

지금 보시는 이거,

그렇습니다. 돈입니다.

그런데 신사임당 얼굴만 남아있거나 그조차 온전치 않아 돈인가 싶은 것도 있는데요.

장판 밑에 보관하다 이렇게 된 겁니다.

또 세종대왕도 용안이 시커멓게 탔는데요.

창고에 불이 나서 이렇게 된 거라고 합니다.

손상된 화폐는 한국은행이 환수해 폐기하는데요.

올 상반기에만 약 2억 장, 무려 1조 1500억 원이나 됩니다.

이를 가로로 이으면, 경부고속도로를 30번 왕복한 수준이고요.

세로로 쌓으면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빌딩의 96배에 달한다고 합니다.

괜히 잘 둔다고 장판 밑 같은 데 숨기고 그랬다가 괜히 5만 원짜리 2만 5천 원으로 만들지 마시고 가까운 은행 찾아가시길 바랍니다.

오늘(4일) 백브리핑 여기까집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