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반 제보] 음식에서 반창고 나온 식당 "남자가 씹어서 다행"

입력 2024-07-11 11:00 수정 2024-07-11 11: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주꾸미볶음 안에 들어있던 반창고 모습. 〈영상=JTBC '사건반장'〉

주꾸미볶음 안에 들어있던 반창고 모습. 〈영상=JTBC '사건반장'〉


한 식당에서 주꾸미볶음을 먹던 중 반창고를 씹었다는 제보가 JTBC 〈사건반장〉을 통해 보도됐습니다.

남성인 제보자는 지난 9일 여직원 3명과 함께 점심 식사를 위해 회사 근처 식당을 찾았다가 이같은 일을 겪었습니다.

제보자는 주꾸미볶음을 먹던 중 아무리 씹어도 씹히질 않아서 빈 그릇에 음식을 뱉고 확인해 보니 동그란 반창고가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제보자는 직원을 불러 항의했는데요. 직원은 "죄송하다"면서도 "그래도 남자분이라 그나마 다행이다. 남자는 튼튼하잖나"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제보자는 음식에서 이물질이 나온 것보다 직원의 이 말이 더 황당했다는데요.

제보자는 〈사건반장〉에 "누구에게서 떨어져 나온 반창고인 줄도 모르고 안 씹어진다고 질겅질겅 씹은 나 자신이 원망스럽다"면서 "식당이 점심값을 받지 않았지만 다시 찾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취재지원 박효정]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