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강인 인성 디렉터' 맡긴 적 없어"…이준석, 홍준표 겨냥

입력 2024-02-24 14:58 수정 2024-02-24 16: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왼쪽)와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왼쪽)와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축구 국가대표 이강인 선수를 연일 비판하는 가운데,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사태를 악화시킬 뿐"이라며 홍 시장을 겨냥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축구협회 비판을 하시는 것이야 자유이지만 정치인이 나서 이렇게 줄기차게 선수 개인의 인성을 운운하는 것은 사태를 악화시킬 뿐"이라며 "누구도 홍 시장님에게 '이강인 인성 디렉터'를 맡긴 적이 없다"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장면을 볼 때마다 우리 정치에서 자칭 보수진영이 자유주의의 이념적 최소치조차 갖고 있지 못하다고 느낀다"며 "애초에 선수들 사인 간에 벌어진 일이며 당시의 상세한 정황이 어땠는지는 현장에 있던 이들만 정확히 알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대표는 "국가대표 자리는 영광스러운 자리다. 그러나 동시에 저는 해당 분야에서 가장 뛰어난 분들이 나라를 대표해 분투하는 모습에 고마운 마음을 느낀다"며 "애초에 누가 누군가를 훈계하고 가르치고 조롱할 수 있는 관계가 아니다"라고 했습니다.

이어 "누구의 잘못이 더 큰가 왈가왈부하기 이전에 이강인 선수, 손흥민 선수 모두 소중한 대한민국 영웅들"이라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앞으로 더 멋진 경기를 펼쳐주길 바랄 뿐이다. '성숙'은 각자 알아서 하면 되는 일"이라고 홍 시장 발언을 비판했습니다.

앞서 홍준표 대구시장은 "잠깐 떴다고 싸가지 없이 행동하는 사람은 팀웍을 해치게 되어 대표팀의 경기력을 저하시킨다", "인성 나쁜 애들 모두 정리하라. 축구보다 사람됨이 우선이다"라며 이강인 선수를 비판하는 내용의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연달아 적었습니다.

지난 21일에도 온라인 소통 플랫폼 청년의꿈 '청문홍답' 게시판에 이강인 선수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손흥민과 이강인이 공식 화해를 했다'는 제목의 글에 홍 시장은 "두 사람이 화해한다고 묵인할 일이냐"며 "화해는 작량감경 사유에 불과하다. 그 심성이 어디 가나"라고 반문했습니다.

또 '이강인 선수에 관한 비판은 이제 멈춰달라'는 글에도 "서로의 생각은 존중되어야 한다"며 입장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