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홍근 "조국 신당과 선거연합 어려워…승리 위해 자중 요청"

입력 2024-02-13 16:52 수정 2024-02-13 22: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민주개혁진보선거연합추진단장이 지난 8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민주개혁진보선거연합추진단장이 지난 8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개혁진보선거연합추진단장인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신당과 선거연합은 어렵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오늘(13일) 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 전 장관의 신당 창당 선언을 언급하면서 "시민사회, 진보정당들과 뜻을 모아 연합정치를 통해 22대 총선을 반드시 승리로 이끌어야 하는 책임자로서 이 상황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며 입을 열었습니다.

그는 "절체절명의 역사적 선거에서 조 전 장관의 정치 참여나 독자적 창당은 결코 국민의 승리에 도움이 되기는커녕 불필요한 논란과 갈등, 집요한 공격만 양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조 전 장관을 향해 "과도한 수사로 억울함이 있겠고 우리 민주당이 부족함이 있더라도 부디 민주당과 진보개혁세력의 단결과 승리를 위해 자중해줄 것을 간절하면서도 강력하게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박 의원은 "민주당 선거연합추진단장으로서 설령 신당이 만들어지더라도 이번 총선 승리를 위한 선거연합의 대상으로 고려하기 어렵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습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박홍근 민주개혁진보선거연합추진단장 페이스북 캡처〉

〈사진=더불어민주당 박홍근 민주개혁진보선거연합추진단장 페이스북 캡처〉

또 박 의원은 "이번 총선에선 대한민국을 급속도로 퇴행시킨 윤석열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며 "공정과 상식, 정의와 희망을 바로 세우고 큰 위기에 처한 민생과 민주, 평화를 다시 살려내라는 국민의 염원과 명령에 오롯이 충실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서는 그 절실함에 동의하는 정당과 시민사회가 하나로 뭉쳐야 한다"며 "중도층을 포함해 보다 많은 국민의 지지와 협조를 끌어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이날 오후 조 전 장관은 부산민주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능한 검찰 독재 정권 종식을 위해 맨 앞에서 싸우겠다"며 신당 창당을 선언했습니다.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