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패스트 라이브즈' 셀린 송 감독 내한 확정…유태오도 일시 귀국

입력 2024-02-13 13: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패스트 라이브즈

패스트 라이브즈

한국계 캐나다인 셀린 송 감독(36)이 국내 홍보 일정에 함께한다.

13일 CJ ENM에 따르면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를 연출한 셀린 송 감독이 내한을 확정했다.

3월 오스카로 이어지는 미국 시상식 시즌이 한창인 가운데 국내 언론과 매체, 관객들을 만나기 위해 직접 한국을 방문하기로 결정했다. 해외 촬영 중인 배우 유태오도 일시 귀국해 셀린 송 감독과 홍보 일정에 나선다.

셀린 송 감독과 유태오는 28일과 29일 양일간 기자간담회, 인터뷰, GV, 무대인사 등 다양한 방식을 통해 국내 언론과 매체, 관객들을 만나 뜻깊은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패스트 라이브즈'는 서울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첫사랑 나영과 해성이 24년 만에 뉴욕에서 다시 만나 끊어질 듯 이어져온 그들의 인연을 돌아보는 이틀간의 운명적인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셀린 송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은 데뷔작이다.

감각적인 영상미와 공감을 자아내는 깊이 있는 각본으로 전 세계 언론과 평단, 관객, 영화인들의 압도적인 찬사를 받으며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과 감독상 후보에 올라 화제를 모았다. 지난 10일(현지기준)에는 제76회 미국감독조합상(DGA Awards) 첫 장편영화부문 감독상(Outstanding Directorial Achievement in First-Time Feature Film)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며 오스카 트로피에 한 걸음 더 가까워졌다.

'패스트 라이브즈'는 오는 3월 6일 국내 개봉 예정이다.

박상후 엔터뉴스팀 기자 park.sanghoo@jtbc.co.kr(콘텐트비즈니스본부)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