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준석 "수도권·대구 5~6곳 총선 출마지로 검토"

입력 2024-02-12 14:25 수정 2024-02-12 17: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열린 1차 개혁신당 임시 지도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열린 1차 개혁신당 임시 지도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오는 4월 총선에서 출마할 지역과 관련해 "5~6곳으로 추려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공동대표는 오늘(12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5~6곳에는 수도권이 많고 대구 가능성도 열어놓고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출마 지역 결정 시점과 관련해서는 "지도부급 인사들은 후보 등록일(3월 21~22일)을 앞두고 전략적 판단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습니다.

이 공동대표는 개혁신당이 지역구 후보를 얼마나 낼지 묻는 말에 "연휴 지나면 40명 정도 후보가 등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추가로 다른 세력에서 등록하는 후보들, 또 지지율이 상승하게 되면 거기에 따라 움직이는 후보들까지 해서 충분히 많은 수를 낼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이낙연 공동대표의 출마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아무래도 당원이나 지지층에서 출마를 바라는 목소리가 커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개혁신당·새로운미래·새로운선택·원칙과상식 등 4개 제3지대 정당, 세력의 합당 논의가 급물살을 탄 데 대해 이준석 공동대표는 "사실 설 연휴 직전에 개혁신당 측에서 '당명과 지도체제, 단일 당 대표를 여론조사 경선으로 정하자'는 제안을 먼저 했고 그 이후 협의가 빠르게 이어지지 않았나 싶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당명이 개혁신당으로 결정되는 것, 개혁신당 중심으로의 통합이라는 것에 대해 모든 세력이 합의해줬기 때문에 가능한 부분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제3지대 통합 결정에 반발해 기존 개혁신당 당원들의 탈당이 잇따르고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개혁신당 측 지지자나 당원들이 개혁신당의 후속 인선을 보면서 생각이 정리되는 부분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개혁신당은 이날 임시 지도부 회의를 거쳐 주요 당직자 인선을 발표하고, 내일(13일) 첫 최고위원회의를 열기로 했습니다.

김용남 전 의원과 김만흠 전 국회입법조사처장이 공동 정책위의장으로 임명됐고, 김철근 전 국민의힘 대표 정무실장이 사무총장을 맡게 됩니다. 당 전략기획위원장에는 이훈 전 의원이 임명됐습니다.

수석대변인은 허은아 전 의원이, 대변인은 김효은 새로운미래 대변인과 이기인 경기도의원이 맡기로 했습니다.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