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강정애 보훈장관 후보자, 50년 만기 주담대 막차 탔다

입력 2023-12-08 16:37 수정 2023-12-08 17: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강정애 국가보훈부 장관 후보자가 올해 시중은행에서 50년 만기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50년 만기 주택담보대출은 금융당국이 가계 대출 급증의 주범으로 지목했던 상품입니다.

8일 국회 인사청문 자료에 따르면, 강 후보자는 지난 8월 31일 신한은행에서 본인 명의로 6억원 규모의 50년 만기 주택담보대출을 받았습니다. 대출 만기일은 2073년 8월 31일로, 1957년생인 강 후보자는 2073년이면 만 116세가 됩니다. 강 후보자가 이 대출을 받은 시기를 따져보면 사실상 '막차'를 탄 것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습니다.

지난 7월 이후 시중 은행들이 본격 출시한 50년 만기 주택담보대출은 만기가 길어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이 하락, 대출한도가 늘어난다는 점을 이용해 시중은행이 적극 권했던 상품입니다. 하지만 만기가 도래할 때 100살이 넘는 50~60대도 이 대출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져, 당시 은행들이 채무자의 상환 능력을 제대로 심사했는지에 대한 지적이 잇따랐습니다. 이 때문에 지난 9월부터 은행들은 대출 가입 연령에 제한을 두거나 판매를 거의 중단했습니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0대의 강 후보자가 50년 만기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것에 대해 "전 국민을 부동산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으다의 줄임말)족'으로 만들면서 부유층에게는 고급 부동산을 구매하는 기회로 제공한 것을 보훈부 장관 후보자가 제대로 이용한 셈"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