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통일부, 서해 공무원 피살 감사 결과에 “관련자 징계 의결 요구”

입력 2023-12-08 14:25 수정 2023-12-08 22: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통일부는 7일(어제) 감사원이 발표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감사결과와 관련해 관련 인사에 대한 징계 의결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피살된 공무원이 타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에서 지난해 9월 열린 추모 노제. (출처=연합뉴스)

피살된 공무원이 타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에서 지난해 9월 열린 추모 노제. (출처=연합뉴스)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당시 상황을 방치하고 관련 사실을 은폐·왜곡했다는 최종 감사 결과와 관련해 “관련 규정에 따라 (관련 인사를) 중앙징계위원회에 해당 사건에 대한 징계의결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구 대변인은 또 기관 주의에 대해서는 "남북관계 상황 발생 시 국민에게 정확한 정보가 전달될 수 있도록 국회와 언론 대응 시 사실에 입각하여 설명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 남북관계 상황 발생 시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보호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감사원은 2020년 9월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고 이대준 씨가 서해 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된 후 북한군에 피살된 사건과 관련해 정부가 당시 이 씨 사망 전에 방치하고 '자진 월북'으로 몰아갔다는 최종 감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통일부의 A 국장도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이 씨의 생명이 위협받고 있다는 정보를 전달받고도 필요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