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주 고약한 '만취 승객'…'납치' 신고에 택시 기사 폭행까지

입력 2023-12-07 10: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 아주 고약한 '만취 승객' >

수원으로 가는 택시를 탄 승객.

승객 "아버지~ 나 택시 탔는데 이 XX가 좀… 어디 가는지 잘 모르겠어"

택시기사 "하하하 어이가 없네… 진짜… 아…"

승객 "나 성균관대역"

택시기사 "영등포역에서 탔어요. 손님."

승객 "아. 영등포역에서 탔어요. 아버님."

술에 취해 횡설수설하는데…

승객 "어. 이 택시가 자꾸 어디로, 자꾸 어디로 가는지…"

택시기사 "성균관대역 가자고 그랬잖아요!"

승객 "근데 너 어디로 가고 있는데… 너 이XX야! 근데 나 아버지, 나 전화 끊기고 나서 30분 내로 못 도착하면은 그냥 실종신고해요. 이 XX 지금 조금 쫄린 거 같아. 아저씨 내려주실래요?"

택시기사 "고속도로예요."

승객 "아부지, 아부지. 그냥 112 누를게요!"

112에 전화를 건 승객.

승객 "아 네. 제가 지금 납치당한 것 같은데… 아이 사장님, 대신 얘기해 주실래요?"

택시기사 "네. 바꿔주세요. 네. 손님이 좀 많이 취하셨네요."

갑자기 휴대전화를 뺏어 드는 승객

승객 "요금을 제가 불러드릴게요… 26300원… 26400원… 아 네. 제가 그게 궁금한 게 아니잖아요. 그렇죠?"

경찰과 통화를 마친 후,

퍽!

악!

악!

달리는 택시 안 '무차별 폭행' 시작

+++

정말 충격적입니다. 기사님이 많이 다치지 않아야 할 텐데… 대체 어떻게 된 거죠?

기사님 어떻게 됐습니까? 많이 다쳤나요?

* 지금 화제가 되고 있는 뉴스를 정리해드리는 사건반장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세요.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