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방통위원장에 김홍일 지명…야당 "전문성 없는 특수통 검사"

입력 2023-12-06 20: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6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로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을 지명했습니다. YTN 민영화 등 주요 정책을 서둘러 추진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되는데, 야당은 또 검찰 출신이냐며, 전문성 없는 인사라고 반발했습니다.

노진호 기자입니다.

[기자]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로 지명된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은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과 부산고검장을 지낸 특수통 검사 출신입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검사 선배로 지난 대선 과정에선 윤 후보 캠프에서 정치공작 진상규명특별위원장으로 활동했습니다.

김 후보자는 지명 일성으로 '공정'과 '독립'을 강조했습니다.

[김홍일/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 국민에게 신뢰받고 사랑받는 공정한 그리고 독립적인 방송·통신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서 노력하겠습니다.]

이번 인선은 이동관 방통위원장이 사퇴한지 닷새만에 빠르게 이뤄졌습니다.

YTN 민영화와 가짜뉴스 근절 대책, 포털 규제 강화 등 총선을 앞두고 주요 정책을 더이상 늦출 수 없다는 윤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김대기/대통령비서실장 : 업무 능력, 법과 원칙에 대한 확고한 소신, 그리고 어디에도 치우치지 않는 균형 감각으로 방송통신위원회의 독립성과 공정성을 지켜낼 적임자라고 판단합니다.]

민주당은 즉각 비판했습니다.

[권칠승/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검찰판 하나회의 선배입니다. 방송·통신 관련 커리어나 전문성이 전혀 없는 특수통 검사가 어떻게 미디어 산업의 미래를 이끌어 간다는 말입니까?]

국민의힘은 공영방송 정상화의 적임자라며 "대승적으로 협조하라"고 민주당에 요구했습니다.

김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거쳐 늦어도 이번 달 내 임명될 것으로 보입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