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도박사이트·성 착취물' 입건…도주한 'MZ 조폭' 베트남서 체포

입력 2023-12-05 21: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전국 MZ세대 조직폭력배 모임에서 활동하다 베트남으로 달아났던 20대 조직원이 붙잡혔습니다.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하고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성 착취물도 만들었습니다.

정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전국 파이팅! 전국 파이팅!]

온 몸에 문신을 한 남성들이 구호를 외칩니다.

전국 21개 폭력 조직 2002년 생들입니다.

이들이 '전국구가 되자'며 만든 '전국회'의 존재, 이 영상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은 충남 논산의 한 조직폭력배 휴대전화에서 나왔습니다.

지난 7월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과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 제작 혐의로 입건된 남성입니다.

경찰의 출석 요구에 '교통사고를 당했다'고 미루고 베트남으로 달아났는데, 알고보니 '전국회' 연락책 노릇도 했던 겁니다.

[김경환/충남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장 : 그 시점에 서울중앙지검에서 MZ 조폭 관련해서 언론에 많이 탔어요. 검찰에서 그것도 하고 하니까 얘가 이제 도망을 간 거지. 구속될 것 같으니까.]

5개월 동안 추적을 피했지만, 결국 지난달 24일 베트남 호찌민 공항에서 붙잡혔습니다.

[변호사 선임할 수 있는 기회가 있어. 하고 싶은 말 있어? {네?} 하고 싶은 말 있냐고? {없어요.}]

이번 '연락책'까지, '전국회' 소속 MZ조폭 38명 중 37명이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나머지 1명의 소재도 쫓고 있습니다.

[화면제공 충남경찰청]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