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람 살리고 숨진 소방관 아들…'슬픈 미소'로 배웅한 엄마 [D:이슈]

입력 2023-12-05 21: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80대 노부부를 구한 뒤 불을 끄다 숨진 20대 소방관, 임성철 소방장의 영결식이 열렸습니다. "사람 살리는 소방관이 되고 싶다"는 게 임 소방장의 평소 바람이었다고 합니다. D:이슈로 보시죠.

+++

귤밭 너머 일렁이는 불빛

주택 옆 창고에 난 불

제일 먼저 출동한
29세 임성철 소방장

진화 중 무너진 창고 벽

[장영웅 소방교 : 우리 대원들의 손에 들려 나오는 모습을 보고 너무 놀라 심장이 끊어지는 슬픔을 느꼈다.]

콘크리트 처마에 맞아 사망

아들 가는 길 외로울까

엄마는 앳된 영정사진 향해
애써 웃으며 '손 하트'

참아보지만 결국 북받친 설움

이런 엄마를 세상 가장 좋아했던 아들

[고 임성철 소방장아버지 : 이젠 아버지가 너에게 아무것도 해줄 수 없게 되었구나. 대신 약속할게. 아들이 가장 좋아하는 엄마에게 잘 하며 살고자 한다.]

"사람 살리는 소방관이 되겠다"던 말은
이제 남은 사람들의 몫

[장영웅 소방교 : 나는 내일부터 다시 우리가 다시 자랑스러워했던 소방관으로서 도움이 필요한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달려갈 것이고 그때마다 너를 내 가슴에 품고 함께 갈게.]

[제작 김세연]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