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우리 군 최초 정찰위성 발사 성공…북 도발징후 독자 감시

입력 2023-12-02 18: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우리 군이 오늘(2일) 새벽 첫 군사정찰위성 발사에 성공했습니다. 첫 교신도 성공한 가운데, 일단 군은 내후년까지 4대의 정찰위성을 더 쏘아 올려 정찰 능력을 획기적으로 높이겠단 계획입니다. 우리 군의 '눈'과 같은 존재로 앞으로 북한의 핵이나 미사일 도발 움직임을 탐지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첫 소식, 정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3, 2, 1, 발사.]

발사체가 화염과 하얀 증기를 뿜으며 하늘로 오릅니다.

머리엔 태극 마크가 선명합니다.

우리 군이 처음으로 만든 정찰위성 1호기입니다.

우리 시간으로 오늘 새벽 3시 19분 미국 캘리포니아 발사 기지에서 스페이스X 팰컨9 발사체에 실려 우주로 향했습니다.

[팰컨9 (미국 캘리포니아) 밴덴버그 우주군 기지에서 성공적으로 이륙했습니다.]

이륙 2분 22초 뒤 1단 추진체가 분리됩니다.

이어 2단 추진체와 위성 보호 덮개인 페어링까지 분리해냅니다.

정찰위성은 정상 궤도에 안착했고 1시간 18분 만에 첫 교신에 성공했습니다.

[한경호/방위사업청 발사관리단장 : 이번 발사 성공으로 우리 군은 '한국형 3축 체계'의 기반이 되는 핵심 전력이자 독자적 우주 감시 정찰 능력을 확보하게 되었습니다.]

정찰위성은 고도 400~600km에서 지구를 도는 저궤도 위성입니다.

전자 광학카메라 적외선 촬영 장비를 달고 하루 여러 차례 원하는 지역을 감시할 수 있습니다.

지상 30cm 크기의 물체도 가려낼 수 있습니다.

정찰위성 1호기는 앞으로 6개월 동안의 시험평가를 거쳐 내년 상반기부터 전력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군은 2025년까지 날씨에 상관없이 북한을 관측할 수 있는 고성능 영상레이더가 탑재된 정찰위성 4대를 추가 발사할 예정입니다.

[화면출처 국방부·스페이스X]
[영상디자인 황수비]

관련기사

한국 첫 정찰위성 발사 성공…"지상국과도 교신" [영상] '우리 군 첫 정찰위성' 발사 성공…지상 30cm 물체 식별 해상도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