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규조토 뿌리면 사라진다?…빈대 공포 속 퍼지는 '가짜 정보'

입력 2023-11-09 20:18 수정 2023-11-13 17: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빈대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면서 소셜미디어를 통해 빈대 퇴치법을 공유하고 대비책을 마련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런데 이 중에는 잘못된 정보가 많고 빈대 잡으려다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는 내용도 있습니다.

정원석 기자가 팩트체크해봤습니다.

[기자]

요즘엔 빈대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면, 이런 좌석이나 타인에게서 빈대가 옮겨붙었다는 소문도 신경 쓰입니다.

택배 상자를 집에 들여다 놓기도 거북하다는 사람도 많고, 외출 뒤에는 옷은 대충 털 순 없죠.

이틀 전엔 한 소셜커머스 업체의 식품 배송 가방에서 빈대가 발견됐다는 글이 소셜미디어로 확산했습니다.

급기야 이 업체 물류센터 곳곳에 빈대가 있다는 소문이 퍼졌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해당 업체는 "빈대가 발견된 사례는 전혀 없었다"며 최초 유포자 등을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경찰에 수사의뢰했습니다.

어딘가 붙어있던 빈대가 상자 속으로 유입될 가능성은 있겠지만, 특정 물류창고에 빈대 창궐 여부, 역시 확인된 바 없습니다.

[양영철/한국방역협회 전문위원 : (빈대가) 10분 정도 흡혈해야 하는데 그럴 수 있는 환경이 조성 안 된다는 거죠. 그런 시설들이나 대중교통에서의 빈대 서식은 왕성하게 이뤄지지 않는다. 그러므로 크게 염려할 것은 없다.]

소문의 근원은 불안감입니다.

[김수정/서울 상암동 : 걱정 많이 되죠. 밖에서 묻어오면 그거 생기면 꼭 잡아야 하니까. 일단 애들도 그렇고 애 아빠도 그렇고 조심은 시키는데…]

공포감이 커지면서 검증 안 된 허위정보도 진짜처럼 떠돌고 있는 겁니다.

택배상자는 반드시 바깥에서 개봉하라는 질병관리청의 경고, 가짜뉴스입니다.

[질병관리청 관계자 : 이게(택배가) 위험하다거나 이걸 들이지말라 이렇게는 저희가 언급한 적은 없습니다.]

바다에 깔린 흙인 규조토를 뿌려두면, 수분을 흡수해 빈대를 퇴치할 수 있다는 말도 떠돕니다.

하지만 입자가 작고 날카로운 규조토가 체내에 들어올 경우 몸에 더 해롭습니다.

일부 살충제 회사들의 주가가 급증하는 등 빈대 수혜주도 등장했지만, 성분에 따라 내성이 있는 경우도 있어 무조건 따라가는 것도 위험합니다.

[영상그래픽 장희정 / 취재지원 박민서]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