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지하철 2호선 흉기난동 오인 소동 일으킨 남성 붙잡혀

입력 2023-09-19 17: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지난 6일 지하철 2호선 외선순환 열차에서 대피소동을 일으킨 30대 남성의 모습. 〈사진=서울 중부경찰서〉

지난 6일 지하철 2호선 외선순환 열차에서 대피소동을 일으킨 30대 남성의 모습. 〈사진=서울 중부경찰서〉

지난 6일 출근길 지하철에서 흉기난동 오인 대피 소동을 일으킨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폭행치상 및 업무방해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입건했다고 오늘(19일)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6일 오전 8시 22분쯤 지하철 2호선 외선순환 열차 안에서 승객들을 밀치고 중앙 통로를 뛰어간 혐의를 받습니다.

당시 승객들은 흉기 난동이 일어났다고 착각했고, 을지로4가역에서 내려 대피하면서 열차가 6분여 동안 멈췄습니다.
지난 6일 서울지하철 2호선에서 흉기난동 오인 대피소동이 벌어진 가운데 승객들이 넘어진 모습. 〈사진=서울 중부경찰서〉

지난 6일 서울지하철 2호선에서 흉기난동 오인 대피소동이 벌어진 가운데 승객들이 넘어진 모습. 〈사진=서울 중부경찰서〉


서울교통공사는 오늘까지 승객 21명이 부상을 호소했다고 전했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지하철역과 인근 CCTV 영상을 분석해 용의자를 특정했습니다.

어제(18일) 노원구 집 인근에서 붙잡은 A씨는 정신질환을 앓고 있었습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전동차 안을 지나가고 싶은데 사람들이 많아 그냥 밀고 지나갔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