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올해 수능 응시자 35%는 'N수생'…28년 만에 최고치

입력 2023-09-11 20: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올해 수능 보겠다고 지원한 이른바 N수생 비율이 28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킬러문항 배제로 시험이 다소 쉬워질 걸로 예상된 게 이유로 꼽히는데 임예은 기자가 학원가를 둘러봤습니다.

[기자]

서울의 한 입시학원 강의실입니다.

수험생들이 쉴 새 없이 수학 공식을 적어 갑니다.

대학 입시에 한 번 더 도전하는 이른바 N수생입니다.

[백준희/재수생 : 6월 모의고사 끝나고 나서 반수를 하러 들어온 학생이 반마다 최소 2~3명씩은 있었던 것 같아요.]

실제 올해 수능에 지원한 수험생 중 검정고시를 포함한 재수생 비중이 크게 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8년만에 최고치를 찍은 건데, 35%를 훌쩍 넘겼습니다.

'킬러 문항'을 없애겠다는 정부 방침에 수능이 다소 쉬워질 거란 기대가 높아져, "다시 수능을 보자"는 분위기가 나왔다는 분석입니다.

[임성호/종로학원 대표 : 어려운 문제가 빠지다 보니 아무래도 재수생들 수험 부담이 좀 약해진 것 같고요. 반수생들이 '한 번의 또 기회가 될 수 있겠구나' 이런 판단으로 반수생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일부 고3 학생들의 걱정은 큽니다.

[고등학교 3학년 : 이게 쉬워질수록 사실 이제 고3인 학생들한테는 재수생에 대한 부담도 있고요.]

이런 가운데 대학별 수시 원서 접수는 오늘부터 시작됐습니다.

바뀐 수능의 기조를 엿볼 수 있는 9월 수능 모의평가 성적은 아직 나오지 않아 수험생의 선택의 고민이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조승우)

관련기사

'킬러 문항' 빠진 9월 모평…'변별력' 두고 엇갈리는 평가 '준킬러' 등장에 학원가 술렁…'사교육 악순환' 우려 여전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