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 대통령 "현장 나가 대응했어야"…경찰 사례 콕 집어 '공무원 질책'

입력 2023-07-18 20:18 수정 2023-07-19 00: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공무원들의 태도를 비판했습니다. 특히 비공개 회의에서 경찰을 콕 집어 "소관 업무가 아니라도 적극 현장에 나가 대응했어야 한다"는 취지로 지적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또 이권 카르텔에 들어가는 보조금을 없애 수해복구에 쓰겠다고 했습니다.

최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윤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공직사회에 인식 변화를 요구했습니다.

[재난관리 체계와 대응 방식을 근본적으로 확 바꿔야 됩니다. 천재지변이니 '어쩔 수 없다' 이런 인식은 버려야 됩니다.]

여러차례 침수 대응을 지시했지만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되지 않자 공무원들의 태도를 지적한 겁니다.

[각 기관 모든 부서의 인적 자원을 총동원하십시오. 군도 동원되고 있는 상황 아닙니까.]

오송 지하차도 참사를 두고 관계기관이 서로 책임 공방을 벌이는 가운데, 윤 대통령은 비공개 회의에서도 이같은 공무원들의 대응을 지적했습니다.

특히 '경찰'을 사례로 들며 "장비나 인력이 부족하다고 하지 말고 제대로 현장 대응을 했어야 한다"는 취지로 질책한 것으로 JTBC 취재결과 파악됐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JTBC에 오송 사고의 경찰 대응 관련해 "교통 담당 등 소관 업무가 아니더라도 모두 나가서 안전 지키는 역할을 했어야 한다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수해 복구 지원과 관련해선 부패 카르텔과 연관된 보조금을 폐지해 재정을 투입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부패 카르텔에 대한 보조금을 전부 폐지하고 그 재원으로 수해복구와 피해 보전에 재정을 투입해야 됩니다.]

윤 대통령은 전날 경북 예천에 이어 충남의 수해 현장을 찾았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