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쉬운 준결승 패배 "잘 싸웠다"…희망 남긴 U-20 대표팀

입력 2023-06-09 20: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우리 20세 이하 축구 대표팀이 월드컵 무대 결승 문턱을 넘지 못했습니다. 상대의 노골적인 반칙과 아쉬운 판정에 눈물을 흘렸지만 아직 다 끝난 게 아니죠. 이른 새벽 광장에 모인 시민들도 잘 싸웠다며, 박수를 보냈습니다. 

최종혁 기자입니다.

[기자]

떠오르는 태양과 함께 모여든 사람들.

광화문 광장 한편이 붉게 물들었습니다.

"오 대한민국~ 승리의 함성~"

결승까지 남은 건 단 한 경기.

팬들은 간절함을 담았습니다.

[정민서 (서울 양천구) 고가령 (경기 성남시) : 오늘 시험인데 꼭 이겨야해서… U20 폼 미쳤다!]

전반 초반 이탈리아의 선제골에 탄식이 터졌지만 이내 이승원의 동점골에 얼싸안고 환호했습니다.

선수들의 몸짓, 발짓 하나하나에 눈을 떼지 못한 시민들.

"아~~~!"

경기 종료 5분을 남기고 내준 프리킥이 결승골로 연결되자 얼굴엔 잠시 아쉬움이 묻어났지만 최선을 다한 태극전사들에게 박수를 보냈습니다.

[김하은/서울 강북구 : 나라가 어렵고 힘든데 정말 희망을 줬습니다. 기쁨을 줬습니다. 파이팅! 여기까지만 해도 잘했습니다.]

우리를 괴롭힌 건 이탈리아의 기량이 아닌 반칙이었습니다.

유니폼을 잡아당기는 건 기본, 수시로 팔꿈치와 손을 썼는데…

"와…."

그렇게 저지른 파울은 26번 배준호는 8번이나 넘어지며 집중 견제를 받았지만 경고는 단 3장에 불과했습니다.

반칙이 아니면 못 막을 정도로 상대를 휘저은 배준호를 향해 적장마저도 "훌륭한 선수였다"고 추켜세웠습니다.

아쉬움에 눈물을 삼킨 선수들에게 김은중 감독은 "가치를 증명해보였다"며 고마움을 전했고 이제 선수들은 3위 자리를 놓고 이스라엘과 마지막 승부를 준비합니다.

[김도현 김상욱/경기 광명시 : '고맙고 감사하다' 이런 이야기 하고 싶어요. 3,4위전도 여기 와서 같이 응원하려고요]

(영상그래픽 : 김지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