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대통령실, 양대노총 대신 MZ노조 등과 '별도 대화 채널' 검토

입력 2023-06-09 20:04 수정 2023-06-09 22: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노정 갈등이 커지고 있는데 대통령실이 양대노총과 다른 노동단체를 분리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민주노총, 한국노총 등 양대 노총에는 강경대응하지만 MZ 노조를 비롯한 다른 노동단체와는 대화 창구를 늘리겠다는 겁니다. 그러나 노동계 갈라치기만으로는 노동 개혁에 쉽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도 나옵니다.

최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노총이 경사노위 참여 중단을 선언한 데 대해 윤석열 대통령은 '법치주의'라는 기존 원칙을 강도 높게 주문한 것으로 파악됩니다.

대통령실이 "경사노위 유지를 위해 정부의 노동 정책 원칙을 바꾸지 않을 것"이라며 강경 입장을 낸 것도 이런 배경에섭니다.

대통령실은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등 양대 노총의 불법 행위엔 무관용 원칙을 고수한단 입장입니다.

대신 양대 노총 소속이 아닌 노동단체들과는 대화의 폭을 더 넓히기로 방침을 세운 것으로 파악됩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JTBC에 "현재 양대노총으로 대변되는 노조 조직률은 14% 이고 나머지 86%의 노동자들이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경사노위 내 특위를 추가로 만들거나 정부 내 별도 특위 등을 통해서 MZ노조를 비롯해 연령별, 직군별, 사안 별로 사회적 대화를 해나갈 수 있다"고 했습니다.

양대 노총 소속이 아닌 다른 노동단체과는 대화 채널을 더 늘리면서 노동개혁 명분을 살려가겠단 겁니다.

하지만 양대 노총과의 갈등을 풀지 않은 채, 사실상 노동계를 갈라치기 할 경우 '반쪽짜리 노동개혁'에 그칠 거란 우려도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황수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