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동훈 장관, 자진출석시도 송영길 전 대표에 "다급해도 절차 따라야"

입력 2023-06-07 16:33 수정 2023-06-07 16: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두번째로 검찰청에 자진출석을 시도한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 '다급해도 법절차에 따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한 장관은 7일 오후 법무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습니다.

한 장관은 송 전 대표가 2017년 검찰의 돈 봉투 만찬 사건과 비교해 언급한데 대해 "선거에서 돈 봉투 돌리는 것과 그것이 (국민들이 보기에) 같아 보이겠느냐"고 주장했습니다. 한 장관은 "(송 전 대표) 본인이 다급하시더라도 이것저것 끌어다 갖다 붙이시기 보다는 절차에 따라서 다른 분하고 똑같이 하면 될 것 같다"고 주장했습니다.

한 장관은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이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어르신(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에게 전달할 용돈이 필요하다 받아갔다는 JTBC 보도에 대해 "구체적 범죄 혐의에 대해 말씀드릴 상황은 아니다"라며 "정치인이 만약 깡패한테 돈 받은 범죄가 확인된다면 당연히 수사해야 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습니다.

이날 송 전 대표는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검찰 자진출석이 무산된 후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은 윤석열 정권과 국민의힘 지지도가 떨어질 때마다 언론에 야당 전현직 대표와 의원들의 피의사실을 흘리고 압수수색·구속영장 청구 등 정치쇼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송 전 대표는 "검찰은 비겁하게 저의 주변 사람들을 불러다 억지로 진술을 강요하고 민주당을 이간질시키고 국회의원들을 구속영장 청구할 것이 아니라 저 송영길을 소환하여 구속영장을 청구해보시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송 전 대표는 지난달 2일에도 검찰에 자진 출석을 했지만, 검찰은 조사 일정이 잡히지 않았다는 이유로 돌려 보냈습니다.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