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영상] "휴대전화 돌려줘" 요청에 버틴 경찰…시간 끈 이유는?

입력 2023-05-20 11: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사진=경찰청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경찰청 유튜브 채널 캡처〉


잃어버린 휴대전화를 찾으러 파출소를 찾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휴대전화 케이스 안에 마약을 숨겨뒀다가 적발됐기 때문입니다.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4월 29일 서울 광진구 중곡2파출소에 한 시민이 휴대전화를 들고 찾아왔습니다.

이 시민은 "휴대전화를 주웠다. 주인에겐 파출소에 맡겨두겠다고 했다"며 경찰에게 휴대전화를 건넸습니다.

휴대전화를 건네받은 경찰은 습득물 정보를 입력하기 위해 핸드폰 케이스를 열었습니다.

케이스 안에는 정체를 알 수 없는 하얀색 가루가 든 봉지가 담겨 있었습니다.

〈영상=경찰청 유튜브 채널〉

〈영상=경찰청 유튜브 채널〉

하얀색 가루는 마치 마약처럼 보였습니다.

마약으로 의심됐던 경찰은 정말 마약이 맞는지 확인하기 위해 강력팀에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그때 휴대전화 주인이 파출소에 들어왔습니다. 이 남성은 다짜고짜 휴대전화를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뭔가 급해 보였습니다.

경찰은 본인 확인과 서류 작성 등 습득물 반환 과정이 복잡하다면서 시간을 끌었습니다.

〈영상=경찰청 유튜브 채널〉

〈영상=경찰청 유튜브 채널〉

〈사진=경찰청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경찰청 유튜브 채널 캡처〉

그러자 이 남성은 몸이 좋지 않아 빨리 집에 가서 약을 먹어야 한다며 재촉했습니다.

계속된 재촉에도 경찰이 휴대전화를 돌려주지 않자 남성은 돌연 집에 가겠다며 파출소 문을 나섰습니다.

경찰은 집까지 데려다주겠다며 남성을 순찰차에 태웠습니다.

〈사진=경찰청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경찰청 유튜브 채널 캡처〉

남성이 순찰차를 타고 떠난 뒤 파출소에는 강력팀이 들어왔습니다.

확인 결과 하얀색 가루의 정체는 역시나 마약이었습니다.

경찰은 남성의 집으로 출동해 수색했고 집안의 쌀포대에서 투약용 주사기를 발견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남성은 과거에도 마약류에 손을 댔던 '마약류 범죄 전과자'로 확인됐습니다. 마약을 끊지 못하고 또다시 손을 댄 겁니다.

해당 남성은 혐의가 인정돼 결국 구속됐습니다.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