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D:이슈] 2시간 넘게 걸린 6.4m 등반…미 사관학교에서 무슨 일?

입력 2023-05-18 15:37 수정 2023-05-18 16: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현지시간 17일 메릴랜드주 아나폴리스, 미국 해군사관학교(이하 해사) 신입 생도들이 6.4m 높이 기념비에 오르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맨 아래 생도들은 팔짱을 끼고 튼튼한 기초를 만들었습니다. 이들의 더위를 식혀주기 위한 물이 간간이 뿌려지고 있지만, 힘들어하는 기색이 역력해 보입니다.

땀과 물로 범벅된 동료를 밟고 오르고 오른 한 생도(크리스 패리스)가 기념비 꼭대기에 있는 기존의 모자를 자신의 것으로 갈아치우자, 현장은 환호성으로 가득합니다.

크리스 패리스 미 해사 신입생은 "여러분과 함께하지 않았다면 아무것도 할 수 없었을 것이다. 모두 고맙다"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이렇게 6.4m 높이 기념비에 오르는데 2시간 31분 51초가 걸렸다는데요. 알고 보니 기념비에 기름칠이 돼 있었습니다.

1950년대부터 시작된 이 행사는 신입 생도들의 팀워크 배양을 위해 해마다 진행되는 해군사관학교의 전통이라고 하는데요. 디이슈 영상으로 함께 보시겠습니다.

(영상제작 및 구성 : 최종운PD 안태훈기자)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