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건우, 공황장애·가정사 고백 "학창시절 10년 고모들 집에서"

입력 2023-05-08 11: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김건우, 공황장애·가정사 고백 "학창시절 10년 고모들 집에서"
배우 김건우가 꾸밈 없이 솔직한 이야기들을 털어놨다.

7일 방송 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지난 주에 이어 미운 남의 새끼 김건우의 반전 일상이 그려졌다. 김건우의 집으로 고등학교 절친들이 찾아왔고, 김건우는 이들에게 직접 한 요리를 대접하며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를 통해 대세 반열에 오른 김건우는 먼저 송혜교와 첫 만남에 대해 "첫 리딩 때 내 옆에 누나가 있었는데 쳐다도 못 봤다. 누나랑 붙는 신이 생각보다 좀 있었는데 너무 잘해줘서 제일 편하게 찍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더 글로리' 팀은 촬영 이후에도 우정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 김건우 역시 "거의 이제 한 가족이다. 연락도 자주 한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김건우는 '더 글로리'를 촬영하며 처음으로 공황 장애를 겪기도 했다. 그는 현실감을 위해 시체 더미를 만드는 과정에서 엄청난 압박감에 힘들어 했다는 후문이다.

김건우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공황장애를 겪고 나서 한동안 힘들었다. 정신을 잃다시피 했다. 얼굴 본뜰 때 내가 막 빨리 떼 달라고 해서 석고를 깨기도 했다"며 아찔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이와 함께 김건우는 부모님의 이혼 후 자신을 돌봐준 고모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내가 고모들과 함께 컸다는 걸 너희에게 처음 말했었다"고 운을 뗀 김건우는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중3 때까지. 큰 아빠 집에서 2년, 장흥 큰 고모네서 4년, 분당 막내 고모네서 4년 넘게 있었다"고 전했다.

김건우가 '더 글로리'로 인기를 얻은 후 '미우새'까지 출연한 것에 대해서도 그 누구보다 고모들이 기뻐했다고. 김건우는 "빨리 은혜 갚아야지"라며 애틋한 진심을 밝혔다.

조연경 엔터뉴스팀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