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런 비극 다신 없길"…나이지리아 4남매 눈물 속 발인

입력 2023-03-31 21: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화재로 숨진 나이지리아 4남매의 발인식이 열렸습니다. 어린 자녀들을 앞세운 어머니는 오열했고 이웃들은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게 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강버들 기자입니다.

[기자]

영정사진으로 믿기지 않는 웃는 얼굴 앞에 국화 꽃이 놓입니다.

[이광채/안산 꿈의교회 목사 : 사랑하는 네 아이들의 지내던 추억을 가지고 이곳에서 살아가야 하는 이들에게 삶을 이어갈 힘과 능력을 더하여 주옵소서.]

지난 27일 새벽 화재로 숨진 나이지리아 4남매가 떠나는 날입니다.

일주일 전까지도 4남매와 함께 뛰어놀던 친구들이 마지막 인사를 건넵니다.

[4남매 어머니 : '도와주세요, 도와주세요' (했는데.) 그 아이들을 잊지 말아 주세요. {절대 잊지 않을게요.}]

작은 유골함으로 남은 어린 자녀들.

발을 다쳐 휠체어에 탄 아버지는 유골함을 안치하는 마지막 순간에야 입을 열었습니다.

[4남매 아버지 : 왜 이런 일이 내게 생겼는지 모르겠어요. (아나스타샤,) 케네디, 갓슨, 미쉘…다 보고 싶다.]

뒤늦게 가족이 살던 안산 다문화마을 안전 점검이 진행 중이지만 아이들은 이제 돌아오지 않습니다.

[박인환/화정감리교회 목사 : 불안한 사회, 건강하지 못한 사회에서는 항상 약자들부터 죽어갑니다.]

오늘 발인식에 모인 이들은 이런 비극을 막으려면 사회가 바뀌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