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구단 압박에 이강인 방출"…발렌시아 전 감독의 고백

입력 2022-12-26 21: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구단 압박에 이강인 방출"…발렌시아 전 감독의 고백

[앵커]

발렌시아의 전 감독이 이강인 방출과 관련해 놀라운 고백을 했습니다. 지난해 이강인을 붙잡고 싶었지만, 구단의 압박으로 떠나보냈다는 겁니다. 그 사이 이강인은 눈부신 활약을 보여주며 몸값이 훌쩍 뛰었습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 대한민국 2:3 가나|2022 카타르 월드컵 (지난 11월 28일) >

경기 투입 1분 만에 강한 압박으로 공을 빼앗아 정확한 크로스로 조규성의 골을 만든 이 장면, 모두가 반한 모습에 정작 이강인은 담담했습니다.

[이강인/축구대표팀 : 보긴 봤어요. 누군지는 몰라요. 그냥 빨간 선수 한 명 있어요. 그래서 그냥 맞춰서 올려준 거죠.]

거친 압박을 벗어나고, 빠르게 판단하고, 정확히 패스하는 이강인의 모습은 세계의 눈을 사로잡았고 최근 스페인의 한 매체는 월드컵 이후 가장 몸값이 오른 선수들 중 하나로 이강인을 꼽았습니다.

약 163억원이던 몸값이 232억 정도로 껑충 뛰었다는 겁니다.

이런 가운데 전 소속팀 발렌시아를 이끌던 감독은, 최근 뜻밖의 이야기를 털어놨습니다.

이강인을 붙잡고 싶었지만 구단의 압박때문에 보냈다는 겁니다.

[보르달라스/전 발렌시아 감독 : (이강인은) 개성을 갖춘 선수, 찡그리지 않고 축구를 열심히 하는 선수였습니다. 하지만 이미 떠날 것이 정해져 있었고 저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습니다.]

결과적으로 발렌시아가 대신 영입한 안드레는 팀 적응에 실패했지만 이강인은 1년 만에 소속팀 마요르카와, 대표팀에서 절정의 기량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슛포러브')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