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전 청와대 비서관 압수수색 'CJ계열사 취업 비리 의혹'

입력 2022-12-09 14:52 수정 2022-12-09 15: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의 CJ 계열사, 한국복합물류 취업 청탁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문재인 정부 청와대 관계자 등에 대해 강제수사에 나섰습니다.

오늘(9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는 전 청와대 인사수석비서관실 인사비서관 A씨 자택과 서울 여의도에 있는 경기도 중앙협력본부장 B씨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A씨는 전직 민주당 국회의원 보좌관 출신으로 청와대 국정상황실 선임행정관, 인사수석비서관 등을 지냈습니다.

B씨는 더불어민주당 중진 의원 비서관 출신으로 이 전 부총장의 후임으로 CJ 계열사인 한국복합물류 상근 고문직에 임명된 인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A씨가 이 전 부총장이나 B씨의 한국복합물류 취업 과정에 개입한 것으로 보고 증거 확보를 위해 이같은 압수수색에 돌입했습니다.

검찰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당사자들을 차례로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입니다.

한국복합물류는 CJ대한통운이 지분 100%를 보유한 민간회사입니다.

관행적으로 국토부가 추천하는 인물을 상근 고문으로 채용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로 국토부 퇴직 관료가 해당 자리에 앉아 왔는데 물류정책 경험이 전혀 없는 이 전 부총장이 직무를 맡아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많았습니다.

이 전 부총장은 21대 총선에서 낙선한 2020년 8월부터 1년간 한국복합물류 상근 고문으로 일해 1억원가량의 보수를 받았습니다.

검찰은 해당 특혜 취업 의혹에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연루됐다고 보고 한 차례 압수수색과 출국금지 조처를 한 바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