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화물연대 총파업 철회 여부, 오늘 조합원 투표로 결정

입력 2022-12-09 08: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화물연대 파업 소식부터 전해드립니다. 오늘(9일)로 16일째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화물연대가 파업을 계속할지를 오늘 투표로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파업 참여 인원이 갈수록 줄어드는 상황에서 민주당이 화물연대 요구가 아닌 '안전운임제를 3년 연장하자'는 정부와 여당 제안을 수용하면서 파업을 이어갈 동력을 잃은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첫 소식, 오원석 기자입니다.

[기자]

어젯밤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 밤 11시가 가까운 시간이었지만 불은 꺼지지 않았습니다.

오늘로 16일째 파업을 이어오고 있는 화물연대가 파업을 중단할지를 두고 5시간이 넘는 마라톤 회의를 진행한 겁니다.

그러나 화물연대는 긴 고민에도 결단을 내리지 못하고, 오늘 조합원 투표에서 결론 내기로 했습니다.

그러면서 화물연대는 정부와 여당에 안전운임제 3년 연장 약속을 지키라고 요구했습니다.

안전운임제 3년 연장과 안전운임제 적용 품목 확대 두 가지를 요구해 온 화물연대가 태도를 바꾸고 사실상 한발 물러선 겁니다.

이렇게 된 데는 파업을 이어갈 동력을 잃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민주당이 정부와 여당의 제안인 안전운임제 3년 연장안을 수용했고

[최인호/더불어민주당 의원 (어제) : 안전운임제 지속과 경제적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정부·여당의 3년 연장안을 수용하겠습니다.]

지난달 24일 출정식 당시 9600명이었던 파업 인원도 보름 넘는 시간이 지나는 동안 3분의 1 수준으로 줄었습니다.

또, 일몰제로 시행 중인 안전운임제가 올해 말 예정대로 폐지되면 윤석열 정부 동안에는 안전운임제 부활이 어려울 거란 우려가 파업을 이어가는 데 어려움으로 작용했을 거라는 해석도 나옵니다.

다만 화물연대는 투표 결과가 파업 중단으로 결론 나더라도 안전운임제 품목 확대 논의는 이어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