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연 10% 적금' 가입 고객에 "염치없지만 깨달라"…무슨 일

입력 2022-12-08 20: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역 농협·신협 같은 상호금융기관들이 최고 연 10%의 고금리 적금을 팔았다가 가입자들에게 "해지해달라"고 읍소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너무 많은 돈이 몰려 이자를 감당할 수 없다는 건데요. 이래서야 믿고 돈을 맡길 수 있겠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장서윤 기자입니다.

[기자]

경남 남해축산농협은 연 10%대 적금 가입자들에게 "이자를 감당하지 못하니 염치없지만 적금을 깨달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창구에서만 가입을 받으려 했는데, 직원의 실수로 인터넷뱅킹으로도 가입할 수 있게 되면서 순식간에 1400억원이 들어왔단 겁니다.

1년간 내줘야 할 이자만 140억원인데, 이 농협이 가진 돈은 73억원 뿐입니다.

[남해축산농협 관계자 : (총 계약금액) 10억 정도 생각을 했습니다 원래는, 계획이.]

제주 사라신협은 연 7.5% 금리로 적금을 판지 2시간 만에 "직원 실수"라며 중단했습니다.

원하는 만큼 돈을 넣을 수 있는 '자유적립식 적금'을 내놓으면서 재테크 커뮤니티에서 입소문을 타고 뭉칫돈이 들어왔습니다.

[사라신협 적금 가입자 : 당황스러웠죠. 제2금융권이지만 은행이잖아요. 직원 한 명의 실수라고 하지만, 약속해놓은 계약들을 임의로 처리해버리니까.]

이런 일은 경북 동경주농협과 경남 합천농협에서도 일어났습니다.

금융회사의 읍소에 더해 "믿고 맡기기 어렵다"는 불신 속에 해지한 가입자도 적지 않습니다.

경위 파악에 나선 금융감독원은 농협과 신협 중앙회에 재발 방치책을 주문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지역상호금융기관이 무리하게 자금을 끌어모으려 한 게 원인이라며 중앙회의 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영상디자인 : 유정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