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상민 행안부 장관 해임건의안 국회 본회의 보고…야당, 내일 표결추진

입력 2022-12-08 15:02 수정 2022-12-08 17:38

국민의힘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후 거취 논해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민의힘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후 거취 논해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오늘(8일) 국회 본회의에 보고됐습니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오늘(8일) 오후 2시 국회 본회의를 열고 이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보고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달 30일 이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발의했습니다.

국회법에 따르면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은 본회의에 보고된 뒤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 무기명투표로 표결하게 됩니다.

해임건의안은 국회 재적의원(300명) 과반이 찬성하면 가결되기 때문에 169석인 민주당의 찬성만으로도 단독으로 통과될 수 있습니다.

민주당은 내일(9일) 본회의에서 이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표결 처리한다는 방침입니다.

신현영 민주당 의원은 오늘(8일) 오후 본회의에서 "고난과 책임은 같이 가야 함에도 지금 특수본의 수사는 실무자들을 향하고 있다"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어깨를 토닥이고 여당 의원들이 이 장관을 옹호할 때가 아니라 국민의 마음을 토닥이고 위로하고 그들을 대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비겁하게 물러서지 말라. 유가족은 정부·여당에 기대조차 하지 않는다고 말한다"면서 "국민의힘 의원들과 국정조사특위 위원으로 선임된 이만희 의원, 조수진 의원, 조은희 의원은 국회의원으로서 함께 했던 선서를 잊지 말아달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은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이후 이 장관의 거취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은 오늘(8일) 오후 본회의에서 "선 수습·원인 규명 후 책임을 추궁해야 하는데 지금은 이태원 참사의 원인 규명도 제대로 안 된 상태"라면서 "장관으로서 정치적 책임을 이야기하면 일의 순서가 바뀐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왜 이리 서두르시는 것입니까? 그 이유가 이재명 대표의 방탄을 위해서 정부·여당을 공격하는 것입니까?"라고 되물었습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오늘(8일) 오전 국회 본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예산안을 통과시킨 후 국정조사를 하고, 국정조사 결과에 따라 책임을 묻는 순서로 합의된 바 있다"면서 "그대로 하면 다 될 텐데 무엇이 급한지 미리 책임을 묻고 희생양을 요구하느냐"고 말했습니다.

(인턴기자 박도원)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