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이범수 측근 "돈으로 학생 차별? 절대 아냐…열정 너무 높았던 탓"

입력 2022-12-07 16: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범수이범수
학생들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배우 이범수의 측근이 "돈 같은 것들로 학생을 차별할 교수는 아니다. 이범수 교수의 열정과 기준치가 너무 높았던 탓"이라고 주장했다.

이범수의 한 측근은 7일 JTBC엔터뉴스팀에 "이범수 교수는 돈이나 그런걸로 (학생을) 판단하지 않는다. 성실성을 중요하게 여긴다. 게으름을 피우는 아이들에겐 가차없다. 그런 모습을 보고 주변에서 '교수 월급을 더 주는 것도 아닌데, 그만 정성을 쏟으라고 할 정도"라고 밝혔다.

갑질 폭로가 나오게 된 이유에 관해서는 "본인의 열정과 기준치가 너무 높은 탓일 거다. 배우 활동과 병행을 하니, (학교) 스케줄을 잘 맞추지 못한다. 그래서 한 번 학교에 나가면 새벽에 차가 끊길 때까지 가르친다. 그런 상황이 이범수 교수에겐 열정을 쏟아부은 것일 테지만, 일부 학생들에겐 곤란한 상황일 수도 있을 거다. 아이들 입장에서는 스케줄이 들쑥날쑥해질 테다. 수업 시간을 넘어 새벽까지 가르치니, 그만큼 학생의 시간은 날아간 것이니 불만이 나올 수도 있을 것 같다"면서 "주변에서 이범수 교수에게 '적당히 해라. 수업 시간만큼만 하라'고 조언한 적도 있다"고 전했다.

또 이 측근은 이범수가 학생들을 A반과 B반으로 나누어 차별했다는 의혹에 관해서는 "기준은 성실이다"라고 강조하면서, 이범수로 인해 많은 학생이 자퇴나 휴학을 선택했다는 의혹에는 "기준이 너무 높다. 배우 이범수라는 이름을 걸고 제대로 된 배우를 만들려는 열정이 너무 높았다. 학업 스케줄을 따라오기 힘들어 절반 이상은 허덕였을 거다"라고 했다.

이어 "기준이 높고 수업에 따라가지 못하는 학생들이 많으면, 그 다수 학생의 이야기가 진실이 되는가. 교수 이범수의 열정이 이렇게 '갑질'이라는 단어로 호도되는 것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신한대학교 공연예술학부에 재학 중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네티즌 A씨가 학부장인 이범수로부터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이 네티즌은 이범수가 부자 학생을 A반, 가난한 학생을 B반으로 나눠 차별했으며, 이범수가 주말에도 수업을 하는 탓에 아르바이트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같은 상황으로 인해 1학년 학생 중 절반이 휴학과 자퇴를 했고, 학교 측에 제보했으나 이범수에게 제보 사실이 새어나갔다고 했다.

이범수는 지난 2014년부터 신한대학교 공연예술학과 학과장을 맡아 교단에 서고 있다.

박정선 엔터뉴스팀 기자 park.jungsun@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