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2주일째 맞는 화물연대 파업…주요 사업장 불참에 '동력 약화'

입력 2022-12-07 08: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7일)은 14일째를 맞은 화물연대 파업 소식부터 전해드립니다. 화물연대 파업을 지지하는 민주노총의 연대 파업 집회가 어제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열렸습니다. 업무에 복귀하는 기사들이 늘고 주요 대형 사업장 노조가 참석하지 않겠다고 하면서 예상보다는 동력이 줄었는데요. 정부는 조건 없는 복귀가 유일한 출구라며 압박을 이어갔습니다.

첫 소식, 신혜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화물안전운임제 확대하라.} 화물안전운임제 확대하라. 투쟁.]

민주노총 조합원 3천500여 명이 경기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 앞에 모였습니다.

2주째 이어지는 화물연대 파업을 지원하기 위해 전국 15개 거점에서 총파업 총력투쟁 대회를 시작했습니다.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등 강경 기조엔 노동자를 '악마화'하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현정희/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 (어제) : 윤석열 정권의 노동자 적대시와 노동 탄압이 도를 넘어서고 있습니다. 이 무슨 해괴한 짓을 하고 있는 겁니까.]

하지만 파업 주력부대로 꼽히는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대형 사업장 노조들은 임단협 교섭을 이유로 참여하지 않았습니다.

의료연대와 지하철, 철도 노조도 이미 협상이 타결돼 파업을 철회했습니다.

총파업 동력이 예상보다 약화된 모습입니다.

일부 화물차 기사들도 업무에 복귀하면서 전국 주요 항만의 물류량은 평소의 99% 수준까지 회복됐습니다.

하지만 대통령실과 정부는 정유·철강 업종에서의 피해가 커지고 있다며 추가적인 업무개시명령도 검토한다는 방침입니다.

[한덕수/국무총리 (어제) : 국민의 삶과 국가 경제를 볼모로 행해지는 집단 운송거부는 결코 국민의 동의와 지지를 얻을 수 없습니다.]

노동계와 정부의 강대강 대치 속에 민주당에서는 국회 차원에서 해법을 모색하자는 제안도 나왔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