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백악관 '핵우산 유지' 강조…"지금까지 대북 정책 효과적"

입력 2022-12-07 08: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미국 백악관이 한국에 핵우산을 유지하겠다는 의지가 확고하다고 또다시 강조했습니다. 그러니까 핵을 보유한 국가로서 계속해서 동맹국인 우리나라의 안전을 보장하겠다는 겁니다. 또 북한의 7차 핵실험 시점은 알 수 없지만, 그간 미국의 대북 정책은 효과적이었다고 자평했습니다.

워싱턴 김필규 특파원입니다.

[기자]

커트 켐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이 워싱턴 인근 미들버그에서 SK가 주최한 포럼에 참석했습니다.

올해가 가기 전 북한이 7차 핵실험을 하겠냐는 질문에는 솔직히 알 수 없다고 했습니다.

[커트 켐벨/백안관 NSC 인태조정관 : 지금 이 시점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고 있지만, 솔직히 김정은과 그의 팀의 의사결정에 대해선 잘 모르겠습니다.]

최근 한국에서 논란이 된 한·미간 전술핵 재배치나 핵공유 등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습니다.

다만 지금 미국이 여러 도전에 직면했는데도 한국과 일본에 제공한 핵우산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북의 미사일 도발이 부쩍 잦아졌는데, 미국의 대북정책이 바뀔 필요는 없냐는 질문엔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커트 켐벨/백악관 NSC 인태조정관 : 우리가 걸어 온 과정이 효과적이고 신중했다고 믿습니다. 일본, 한국과 긴밀히 협의했고, 북한이 국제무대에서 가장 어려운 문제 중 하나란 점은 분명합니다.]

앞서 미국은 유럽연합 측에 동맹국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 차별 조항을 담고 있는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이 문제를 협의하러 통상교섭본부장 등이 워싱턴에 와 있지만, 이날 켐벨 조정관은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는 정도의 답변만 남겼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