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주호영 '수도권·MZ 대표론'…한동훈 염두? 이준석은?

입력 2022-12-06 18:48 수정 2022-12-06 18: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수도권과 MZ세대를 대표하면서도 안정적 공천을 이끌 사람,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이른바 당대표 '3대 조건론'을 밝혔죠? 조건에 해당하는 인사, 정치권에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지목했는데요. 파장이 커지자, 주 원내대표는 지나찬 확대해석을 경계했습니다. 한편, 이준석 전 대표가 조건에 딱 들어맞는거 아니냐라는 그런 말도 회자되고 있는데 관련 내용을 정치 인사이드에서 짚어봤습니다.

[기자]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유튜브 'ch베일' / 지난 3일) : 수도권 대책이 되는 대표여야 한다, 첫째. 그다음에 MZ세대에 인기 있는 대표여야 한다. 그다음에 공천에서 휘둘리지 않고 공천을 안정적으로 해야 된다.]

수도권과 MZ 대표성, 그리고 안정적 공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차기 당대표의 3대 요건을 내걸었죠. 최근 윤석열 대통령과 관저에서 두차례나 만난 사실이 알려지며, 발언에 힘이 실렸는데요. 정진석 비대위원장도 한마디를 보탰습니다.

[정진석/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어제) : 차기 지도부 역시 이러한 MZ세대, 미래세대의 새로운 물결에 공감하는 그런 지도부가 탄생하기를 바랍니다.]

당 안팎에선 '윤심'이 담긴 게 아니냐는 해석이 잇따랐는데요.

[하태경/국민의힘 의원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 윤심이 담겨 있는 게 아니라 윤 대통령도 그렇게 생각했으면 좋겠어요. 이제 문제는 당도 이렇게 생각해야죠. 이게 우리 총선 승리 조건이에요.]

주 원내대표는 윤심과는 무관한 일반적인 이야기였다, 일단 선을 그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말씀하신 것에 대통령의 뜻이 반영되어 있는 게 아니냐, 그런 해석들도 있는데요.} 아니 근데, 당무에 관해서 대통령께서 어떻게 이런저런 의견을 말씀하신 적도 없고, 전혀 관계없습니다.]

하지만, 주 원내대표의 발언, 이미 전대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습니다. "성에 차지 않는다"는 촌평과 함께 구체적인 이름을 하나하나 거론을 했죠. 이른바 '3대 조건'에 맞지 않는다면서 말입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유튜브 'ch베일' / 지난 3일) :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사람은 황교안 전 대표, 그다음에 김기현, 윤상현, 조경태, 아마 네 분 정도로 알고 있습니다. 거기에 권성동 전 원내대표도 뜻을 가지고 다니고 있고, 그다음에 나경원 지금 저출산 부위원장도 다니고 있고, 언제가 될지 모릅니다만 의원직을 갖고 입각해있는 권영세, 그다음에 원희룡, 이런 분들도 전당대회에 뜻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거명된 인사들, 기분이 썩 좋을 리는 없을 듯한데요. 여론조사에서 선전하고 있는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 부위원장, '내부 총질'보다 더 나쁜 게 '내부 디스'라며 불쾌감을 고스란히 드러냈습니다.

[나경원/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CBS '김현정의 뉴스쇼') : 내부 총질보다 더 나쁜 것이 내부 디스다. (제가) 국힘 지지층에서는 압도적 1등이죠. '그동안 나온 사람들은 다 문제 있다' 이런 식으로 늘 매도하는 것, 우리 당의 정말 고질병이라고 생각하고요. 이미 디스 한참 하고 주고 나면 경쟁력 없어지고요.]

조경태 의원은 세상에 완벽한 인간이 어디 있느냐고 되받기도 했는데요.

[조경태/국민의힘 의원 (YTN '이재윤의 뉴스 정면승부' / 어제) : 우리가 성에 찼으면 그건 뭐 완벽한 인간인데, 세상에 완벽한 인간이 어디 있습니까. 인간은 원래부터 불완전한 동물이지 않습니까. 그래서 저는 그 표현 자체는, 성에 차지 않는다는 것은 정치인들 모두에게 해당되는 부분이기 때문에 크게 뭐, 저는 의미 부여는 하지 않습니다.]

그런 후보, 여기 있다는 분도 있죠? 주 원내대표의 호명에서 빠진 강신업 변호사입니다.

[강신업/변호사 (KBS '주진우 라이브' / 어제) :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금 강신업 변호사를 또…} 염두에 뒀을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MZ세대 얘기하는데 말이죠. 우리 MZ세대 여러분, 저는 나이가 좀 여러분보다 많지만 정신연령이 저는 굉장히 젊고 어립니다. {저는 열일곱입니다.} 그렇습니까? 저도 열아홉입니다.]

주 원내대표는 공교롭게도 '비윤계' 후보들의 이름도 쏙 뺐죠? 이를 놓고도 해석이 뒷따랐는데요.

[박원석/전 정의당 정책위의장 (CBS '김현정의 뉴스쇼') : 유승민, 안철수, 이런 분들은 거론 안 했어요. 비윤 후보들을 쏙 빼놓고 친윤 후보들을 줄줄이 거론하면서 성에 안 찬다. '이런, 이런 기준이어야 된다' 이거는 '친윤 교통정리 빨리 하겠다' 이 얘기라고 봅니다.]

정치권에선 '3가지 요건'을 갖춘 친윤계 후보가 누가 있느냐? 자연스럽게 물음표가 달렸죠. 그리고 시선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로 쏠렸습니다.

[박지원/전 국가정보원장 (KBS '최경영의 최강시사' / 어제) : 결국 윤 대통령의 성에 차는 후보는 한동훈인가. 또 이렇게 한번 띄워가지고 '윤심이 한동훈에 있다' 하는 것을 띄웠을 때 국민 반응과 당원 반응을 보는 것 아닌가…]

[장성철/공론센터 소장 (CBS '김현정의 뉴스쇼') : {윤심이 들어간, 그러니까 공감을 이룬 상태에서 나온 얘기겠느냐. 공감했다?} 저는 공감했다고 보여지고요. 지난주 우리 방송에서 제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전당대회에 나올 가능성이 51%라고 말씀을 드렸는데 한 주 지나니까 1%가 늘어나서 52%가 된 것 같아요.]

다만, 당내에선 친윤과 비윤을 떠나 부정적인 목소리가 큰데요.

[박성중/국민의힘 의원 (BBS '전영신의 아침저널') : 당대표라는 것은 수백 명, 우리 당만 해도 115명인데 115명의 각자의 마음을 잘 아우르고 이걸 융합해서 나가야 되는 겁니다. 그래서 굉장히 어렵습니다, 사실.]

[김재섭/국민의힘 서울 도봉갑 당협위원장 (CBS '박재홍의 한판승부' / 어제) : 주호영 원내대표께서 한동훈 장관을 염두에 두신 거면 저는 오히려 약간 우려스럽습니다. 여당 대표로서 출마를 한다 그러면 이재명 대표에 대한 대장동 수사가 정치적인 목적이 있었던 거 아니냐라는 의심을 충분히 받기 좋다라는 것이죠.]

야당의 거친 공세도 부담이지만,

[조응천/더불어민주당 의원 (SBS '김태현의 정치쇼') : 아무리 급해도 검사 대통령에 검사 여당 대표가… 지금 이게 우리가 뭐 아프리카, 무슨 군사 쿠데타로 집권한 나라도 아니고, 그게 뭡니까, 그게. 저도 검사 출신이기는 하지만 그건 좀 아닙니다.]

현실적으로 실현 가능성도 낮다는 겁니다.

[김행/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SBS '김태현의 정치쇼') : 그분은 이제 국무위원이지 않습니까. 그러니까 대통령이 '너 나가라' 이렇게 뭐 해줘야, 개각이 있어야 되는 건데 그건 잘 모르겠어요. 대통령이 인사권자니까 당신께서도 국무위원이 1년도 안 됐는데 '나 당대표 나갈까요?' 이렇게 얘기할 수는 없지요.]

윤 대통령이 한 장관을 아끼는 만큼, 당 대표 같은 험한 자리는 맡기지 않을 거란 전망도 있었는데요.

[나경원/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CBS '김현정의 뉴스쇼') : 그것이 정말 축배가 될지 독배가 될지 굉장히 어려운 자리이기 때문에 아마 한동훈 장관에게는 대통령께서 그런 자리를, 좀 험한 자리를 맡기지 않으시지 않을까, 이런 생각을 합니다. 워낙 예뻐하시니까.]

본인의 당 대표 도전 때문에 이런 말을 한 건 아니겠죠?

[나경원/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CBS '김현정의 뉴스쇼') : {불출마 결심을 하신 것도 아니죠?} 가장 중요한 어떻게 보면 시작이 당이 잘 되는 거라고 생각을 하거든요. 그래서 그런 면에서 전당대회에 대한 관심을 완전히 놓지는 않았다.]

[장성철/공론센터 소장 (CBS '김현정의 뉴스쇼') : 한동훈 장관이 나온다고 생각을 하면 대통령의 뜻이 포함돼 있다, 강한 대통령의 의지라고 해석할 수밖에 없잖아요. 그러면 다른 친윤 후보들 같은 경우에 출마할 수 있는 동력이 없어요.]

국민의힘 중진들, 한 장관의 당 대표 출마를 달가워하지 않을 거란 분석도 나옵니다. 본인들의 공천 문제가 걸려 있다는 겁니다.

[박원석/전 정의당 정책위의장 (CBS '김현정의 뉴스쇼') : 각자가 다 이제 중진 정치인들로서 정치생명을 걸고 뭔가 도전을 해보려고 하는데 '너는 나오지 마' 이렇게 대통령실에서 찍어 누른다는 게 쉽지 않아요. 한동훈이 당대표인 여당에, 한동훈이 당대표인 국민의힘에 과연 기존의 중진들 공천 받을 수 있을까요? 저는 쉽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윤심이 실린 공천이라면 또 이야기는 다르겠죠? 당 안팎에선 수도권과 MZ를 대표하는 정치인, 이준석 전 대표가 있지 않느냐는 말도 나오는데요. 이 전 대표의 결정적인 결격사항, 이 공천 문제이기도 합니다.

[김행/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SBS '김태현의 정치쇼') : 기자들이 이준석이래요. 이것은 기자들끼리 농담이고, 저희 당원들이 볼 적에 그만큼 절박하다 이런 얘기지요. 절박한 거지요.]

[하태경/국민의힘 의원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 {3대 조건 얘기하니까 저는 제 머리에서 제일 먼저 떠오른 사람이 이준석 전 대표던데 왜 쳐냈대요, 그러면?} 세 번째가 안 맞았나 보죠.]

[박원석/전 정의당 정책위의장 (CBS '김현정의 뉴스쇼') : 저기에 가장 부합했던 사람이 이준석 전 대표잖아요, 국민의힘 내에서. 수도권에서 이길 수 있고, 또 MZ 소구력 있고, 그런데 공천 잡음 일으킬 거란 말이에요.]

주 원내대표의 3대 조건, 공천 룰 논쟁으로까지 옮겨붙었는데요. 수도권과 MZ세대의 마음을 얻으려면 오히려 여론조사 비중을 높여야 한다는 겁니다.

[하태경/국민의힘 의원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 우리 당 당원들은 대부분 거의 3분의 2 영남권이에요. 그리고 MZ세대가 아니고 어르신 민심이 {6, 70대 중심.} 거의 7, 80%가 60대 중반 이상입니다. 그래서 수도권 민심, MZ민심 하면 오히려 7대3이 아니라 거꾸로 7대3, 민심을 7로 하고 당심을 줄여야. 근데 지금 거꾸로 가고 있잖아요, 9대1로 바꾼다고. 이것부터 바꾸셔야 돼요.]

반면, 당 지도부와 친윤 그룹은 당심 비중을 확대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는데요.

[김정재/국민의힘 의원 (KBS '최경영의 최강시사') : {수도권과 MZ세대라면 여론조사나 이런 거를 오히려 7대3보다 더 많이 해야 되는 거 아니에요?} 아니죠. 당대표는 우리 당원들이 뽑는 겁니다. 우리 당의 대표인 거지, 대한민국 수도권의 대표가, 수도권 일반인들의 대표가 아니죠.]

[김행/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SBS '김태현의 정치쇼') : 저희가 대통령 후보를 뽑거나 또는 총선 출마자를 뽑을 적에는 민심과 당심을 반반씩 섞습니다. 그런데 당대표는 당원들이 당을 가장 잘 이끌 사람들을 뽑는 것이기 때문에 당심이 굉장히 중요하지요.]

수도권과 MZ세대의 대표성도 중요하지만, 3번 요건에 딱 걸리는 이 분, 유승민 전 의원은 절대 안 된다는 이야기는 아니겠죠? 윤 대통령의 최근 관저 정치를 놓고, 이런 말까지 나옵니다.

[권지웅/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 (CBS '박재홍의 한판승부' / 어제) : 윤석열 대통령께서 윤핵관 분들을 시작으로 지도부도 만나고 이렇게 쭉쭉 만나고 계시지 않습니까. 이렇게 되면 유승민 전 의원 빼고는 다 만나는 거 아닙니까. 안철수 의원도 만나고, 윤상현 의원도 만나고, 나경원 의원도 만나서 일단 '난 유승민만 아니면 돼' 정도로 마무리 지을 수도 있겠다…]

주 원내대표가 던진 발언의 파장, 말 그대로 꼬리에 꼬리를 무는 모양새인데요. 과연 수습이 가능할까요? 오늘(6일)의 정치 인사이드, 주 원내대표의 말로 마무리합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제가 대구 정책 토론회에서 한 말씀 전체를 보면 너무 과민반응이고 과장되게 많이 이해를 하는 것 같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