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숫자는 거짓말하지 않는다…한국 축구 이유 있는 '16강'

입력 2022-12-05 21:10 수정 2022-12-06 16: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의 카타르입니다. 브라질을 과연 이길 수 있을까? 오늘(5일) 하루 이런 이야기 참 많이 하셨을 겁니다. 하지만 우리 축구가 움츠러들지 않아도 되는 이유가 있습니다. 이번 월드컵 통계가 그걸 증명하는데요.

정재우 기자가 설명해드립니다.

[기자]

< 대한민국 0:0 우루과이|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 

우루과이가 당황했던 이 장면, 우리 선수들은 앞에서부터 촘촘하게 옥죄고 끈질기게 막아서 결국 상대 실수를 만들어냈습니다.

< 대한민국 2:1 포르투갈|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전 >

포르투갈전에서도 비슷했습니다.

체력이 많이 떨어진 후반전에도 우리의 압박은 오히려 생기가 넘쳤습니다.

압박에 막혀 중앙으로 나오지 못하고 골키퍼에게 되돌아간 공, 결국 패스 길을 끊었고 황인범의 슛으로 연결했습니다.

세상은 이번 16강 진출을 '기적'이라고 부르지만 우리의 기회는 상대 진영부터 강하게 몰아붙이면서 만들어졌습니다.

숫자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한 축구 통계 매체가 공개한 데이터를 보면 상대 진영에서 강한 압박을 보여 준 나라 상위권에 한국이 있습니다.

브라질, 잉글랜드, 스페인과 비슷한 수치입니다.

중원에서 볼을 잘 간수하면서 패스로 공격을 전개한 능력을 갖춘 선수로는 황인범과 정우영, 이강인의 이름이 꼽혔습니다.

6개월 전 평가전에서, 브라질은 강한 압박으로 우리 대표팀을 헤집어 놨습니다.

결국 제대로 된 빌드업을 하지 못한 채 패배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월드컵에선 달랐습니다.

우루과이 가나 포르투갈을 상대하며 우리다운 축구를 펼칠수 있었던 이유는 뒤로 물러서지 않고, 앞으로 나가면서 상대를 괴롭혔기 때문입니다.

(영상디자인 : 김현주)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