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석열 대통령 "정유·철강 즉시 업무개시명령 준비"

입력 2022-12-04 15:37 수정 2022-12-04 16: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대응과 관련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윤석열 대통령이 4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대응과 관련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4일) 화물연대의 집단운송 거부 사태와 관련해 "법치주의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면서 "정유, 철강 업종도 업무개시 명령을 발동할 수 있도록 준비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관계 장관 대책회의를 주재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현재 진행 중인 집단운송거부뿐만 아니라 정상 운행을 방해하거나 위협하는 행위, 사후적으로 정상 운행 차주에게 보복하는 행위는 모두 법을 위반하는 범죄행위"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정부는 조직적으로 불법과 폭력을 행사하는 세력과는 어떤 경우에도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며 "조직적 불법, 폭력 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관계 장관들에게 "정유와 철강 등 추가 피해가 우려되는 업종은 즉시 업무개시 명령을 발동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화물 운전자 대체 인력의 확보 등 대체 수단을 신속히 확보해 산업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