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와!" 탄식이 환호로…영하의 추위 녹인 '광화문 열기'

입력 2022-12-03 18:30 수정 2022-12-03 21: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우리나라 3차전 경기가 시작된 새벽 0시. 영하권 날씨였지만 서울 광화문 광장은 추위를 잊고 응원하러 나온 시민들의 열기로 가득 찼습니다.

안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3일) 새벽 광화문광장.

바람까지 불면서 체감 온도는 영하 3도까지 뚝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하나둘씩 시민들이 광장으로 모입니다.

'마지막 경기일 수 있다'며 우리 국가대표팀 응원을 위해 발 벗고 나선 겁니다.

이렇게 광화문 광장에 모인 시민들은 주최 측 추산 1만 7천 명에 달했습니다.

붉은 악마의 빨간 불빛으로 가득 메워진 광화문 광장에서 간절한 마음을 담아 응원했고,

"대~한민국!"

때론 아쉬움의 탄성을 지르기도 했습니다.

전반전 우리 팀의 첫 골이자 포르투갈과 동점 골이 나왔을 때 함성이 터져 나왔고,

"와!"

황희찬의 역전 골이 나왔을 땐 광화문 광장이 뜨거운 열기로 가득 찬 듯했습니다.

"와, 16강 가자"

경기 종료를 알리는 휘슬이 불린 뒤 시민들은 16강 진출 여부가 결정되는 가나와 우루과이전까지 숨죽여 지켜본 뒤, 끝내 16강이 확정되자 눈물을 흘리며 승리를 만끽했습니다.

[시민 : 너무 기쁘고, 사실 기대를 요만큼도 안 했는데 잘 돼서 너무 기쁜 것 같아요.]

광화문 광장엔 많은 인파가 모일 것을 대비해 시민 통행로 안전판이 곳곳에 설치됐습니다.

일부 내리막길은 통행을 차단하기도 했습니다.

경기가 끝난 뒤엔, 곳곳에서 시민들이 스스로 쓰레기를 줍고 정돈하며 응원을 마무리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