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야, 서훈 구속에…"명예살인" vs "무차별 정치보복"

입력 2022-12-03 18: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 전 실장이 구속되자 여당에서는 "명예살인을 저질렀다"고 주장하며 문 전 대통령을 직접 겨냥했습니다. 반면 야당은 "무차별적인 정치보복"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강희연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은 구속된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을 향해 "우리 국민을 죽음에 이르기까지 방치하고 명예살인을 저질렀다"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윗선에 대한 수사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보고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공세에 집중했습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1일 검찰 수사에 대해 "도를 넘지 말라"며 처음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문재인 정권은 대한민국의 안보와 국민의 생명을 벼랑 끝까지 몰아붙였다"고 주장했고 권성동 의원은 "최종책임자, 문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했습니다.

민주당은 "납득하기 어려운 결과"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고 이대준씨가 자진 월북이 아니라는 증거가 없는 상황에서 정권이 바뀌자 판단이 정 반대로 바뀐 건 야당에 대한 탄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문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은 "문 전 대통령의 입장은 따로 없다"면서도 정치보복이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윤건영/더불어민주당 의원 : 전형적인 정치보복 수사라고 생각을 하고요. 법원의 판결이 대단히 안타깝습니다. 대단히 심각한 문제고, 반드시 그 후과가 있을 거라고 경고합니다.]

임오경 대변인은 "정권의 입맛에 맞춰 결론이 정해진 정치보복 수사는 결국 법정에서 심판받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