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젠틀맨' 박성웅 "가장 고급스러운 빌런, 의상도 할리우드 스타일"

입력 2022-12-01 11: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JTBC 엔터뉴스〉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사진=JTBC 엔터뉴스〉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배우 박성웅이 고급스러운 빌런을 자신했다.

1일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영화 '젠틀맨(김경원 감독)'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28일 개봉하는 '젠틀맨'은 성공률 100% 흥신소 사장 '지현수'가 실종된 의뢰인을 찾기 위해 검사 행세를 하며 불법, 합법 따지지 않고 나쁜 놈들을 쫓는 범죄 오락 영화.

박성웅은 극 중 빌런으로 출연한다. 그는 "'젠틀맨' 대본을 받았을 때 처음엔 거절했다. 그런 역할을 많이 했던 거 같아서"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그런데 주지훈 배우가 '헌트' 특별출연 촬영장에서 '시원하게 거절하셨더라고요' 하더라. 자초지종 들어보니까 정식으로 같이 하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 싶어서 주지훈 설득으로 하게 됐다. 김경원 감독과 (최)성은이 만나서 득이 된 거 같다"고 이야기했다.

차별점은 무엇일까. 그는 "권도훈은 자기의 이익을 위해서는 무슨 일이든 하는 인물이다. 상대방의 약점을 쥐고 있고, 분노 조절 장애도 있다. 처음에 나이스 하게 했다가 틀어지면 540도 바뀌는 인물이다"라며 "가장 고급스러운 빌런을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 의상에 신경 많이 썼다. 감독님과 의상 피팅하고 회의할 때 내가 제안한 게 영화에 들어갔다. 처음에는 감독님과 대표님이랑 그건 좀 할리우드 배우들이 하는 스타일 아닌가 했는데 피팅했을 때 만족하셔서 제안을 잘 했구나 싶었다"고 만족했다.

주지훈은 "대본을 보는데 권도훈을 보고 박성웅으로 보였다. 표현이랄 것도 없었다. 형이 카메라에 서 있으면 갖고 있는 아우라와 그게 채워줄 거란 확신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김선우 엔터뉴스팀 기자 kim.sunwoo@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사진=JTBC엔터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