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2022월드컵] '불공정 논란' 심판에 외신도, 해외 팬들도 주목

입력 2022-11-29 14:42 수정 2022-11-29 14: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파울루 벤투 감독이 경기 후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당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파울루 벤투 감독이 경기 후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당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과 가나전에서 심판을 맡은 앤서니 테일러 주심을 향한 외신과 축구 팬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앞서 28일(현지시간)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대한민국과 가나는 치열한 접전 끝에 2대 3으로 경기를 끝냈습니다.

영국의 더 선은 “앤서니 테일러 심판이 공정성 결여로 격분한 한국에 비난받으며 카타르 폭풍의 중심에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특히 심판이 마지막 코너킥을 허용하지 않은 것과 이에 항의하던 파울루벤투 감독에게 레드카드를 준 점을 소개하면서 “벤투 감독은 다음 경기 출전이 금지됐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테일러 심판의 부당한 판정 논란에 익숙한 프리미어 리그 팬들의 댓글을 인용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해외 팬들은 “앤서니 테일러 심판이 코너킥 전에 경기를 끝내버리는 폭력을 휘둘렀다”, “벤투 감독이 테일러에게 분노의 항의를 하는 장면을 보러왔다. 우리는 똑같은 상황을 벌써 몇 년 동안 당해왔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또 “한국 감독이 레드카드 받았네. 테일러의 공포가 세계적으로 확산하는 것을 보니 너무 기쁘다”, “테일러가 또 경기보다 자기 자신을 더 크게 만들고 있다”, “테일러는 왜 모든 사람이 영국 심판을 싫어하는지 세계에 보여주고 있다”는 반응도 있었습니다.

영국 BBC는 “코너킥 허용에 논란의 여지가 있는 상황에서 벤투 감독이 앤서니 심판과 언쟁을 벌이다 퇴장당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앤서니 테일러는 영국 출생 프리미어리그 심판으로 잦은 판정 논란에 휩싸여왔습니다.

2019년 토트넘과 첼시 경기에서는 다리를 높이 들어 올렸다는 이유로 손흥민에게 레드카드를 주며 퇴장시키기도 했습니다.

(인턴기자 이새롬)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