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남욱 "이재명 측 지분, 대선·노후자금 염두에 뒀다 들어"

입력 2022-11-25 20:21 수정 2022-11-25 22:32

김만배는 "이재명 지분 없다" 입장 유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만배는 "이재명 지분 없다" 입장 유지

[앵커]

'대장동 비리' 의혹 소식입니다. 남욱 변호사가 오늘(25일) 재판에서 "이재명 시장 측 몫"이라는 말에는 "이재명 시장도 포함되는 것으로 이해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이시장 측 몫을 약속한 사람으로 지목된 김만배씨는 이런 주장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박사라 기자입니다.

[기자]

'대장동 지분' 얘기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측이 남욱 변호사를 증인으로 신문하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유 전 본부장 측은 "이재명 시장 측이란 건 측근들뿐 아니라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까지 포함하는 의미냐"고 물었고 남 변호사는 "그렇게 이해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시장의 대선자금과 노후자금까지 생각했다고 유 전 본부장에게서 들었다"고 했습니다.

'"사업 지분에 이재명 시장 측의 몫이 있었다"고 주장하는 두 사람이 질문과 답변을 하면서 이 시장을 동시에 겨냥한 겁니다.

'이 시장 측'에 지분을 약속한 당사자로 지목된 김만배씨는 처음으로 구속에서 풀려난 상태로 재판에 참석했습니다.

[김만배 : {천화동인 1호 실소유주에 대해서 한말씀 부탁드립니다.} …]

김씨는 지난해 의혹이 불거지자 '지분에 이 시장 측 몫이 없다'며 부인했습니다.

김씨 변호인은 오늘도 취재진에게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다음 재판에서는 김씨 측이 남 변호사를 상대로 증인신문을 할 계획인데 이 과정에서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영상디자인 : 김현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