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당내서도 "대변인직 물러나야" 비판…김의겸은 '일축'

입력 2022-11-25 20:27

한동훈 "법적 책임" 강조…면책특권 해당 여부 관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동훈 "법적 책임" 강조…면책특권 해당 여부 관심

[앵커]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처음 제기했던 김의겸 의원을 두고 여권은 물론이고, 민주당 내 일부 의원들도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괜히 신뢰만 잃었다, 대변인직에서는 물러나야 한다는 의견들입니다. 하지만 김 의원은 그럴 생각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고석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장관의 술자리 참석 의혹을 처음 공개한 김의겸 의원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제보자가 해당 이야기를 들었다고 지목한 첼리스트 A씨가 "없던 이야기를 꾸며냈다"고 경찰조사에 진술한걸로 전해지면서입니다.

민주당 안에서도 "깨끗이 사과하고 대변인직은 물러나야 맞다", "세상을 시끄럽게 한 잘못이 매우 무겁다"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김 의원은 "유감을 표한다"는 입장을 냈지만 대변인직에서 물러날 의사는 없다고 했습니다.

[김의겸/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당내에서 대변인님, 그전에 술자리 발언 관련해서 책임을 져야 한다…} 어제 제가 입장문 낸 거로 갈음하겠습니다. {따로 거취에 대해서는 고민은 안 하시는 거예요?} 네.]

한동훈 장관이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힌 가운데, 김 의원의 발언이 면책특권에 해당하는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앞서 민주당 일부 의원들도 공식 회의석상에서 이 의혹을 거론했습니다.

헌법은 국회에서 직무상 행한 발언에 관해 책임을 지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해당 발언이 직무상 연관이 있는지 등이 쟁점이 될걸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하림)

관련기사

JTBC 핫클릭